한-필리핀 수교 70주년 기념 마닐라서 한국공예전
한-필리핀 수교 70주년 기념 마닐라서 한국공예전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11.1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11월14일~2020년 1월 31일 ‘생활미학’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봉현, 이하 진흥원)은 한국과 필리핀 수교 70주년을 맞아 필리핀에서 한국공예전 “생활미학(生活美學)”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김공춘 作, 정자관, 23ⅹ25cm, 말총. [사진=(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김공춘 作, 정자관, 23ⅹ25cm, 말총. [사진=(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이번 전시는 주필리핀한국문화원의 협력으로 마닐라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11월 14일부터 2020년 1월 31일까지 열린다. 김수영 (유기), 김인자(한복) 등 한국 대표 공예작가 33명의 작품 총 74점이 필리핀 국민에게 선보인다.

14일(현지시각 18시)에 열리는 개막식에는 티나 코레이코 마닐라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관장, 최봉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 이진철 필리핀한국문화원 원장 등 전시를 준비한 양국의 문화예술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다.

김인자 作, 모던 한복, 150ⅹ115cm, 본견, 생고사.  [사진=(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김인자 作, 모던 한복, 150ⅹ115cm, 본견, 생고사. [사진=(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생활미학”전에는 생활 속 아름다움을 대표하는 공예품들을 골라, 한옥을 닮은 전시 공간에 특색 있게 배치하였다. 공간을 <단아한 규방(Elegant Boudoir>, <담백한 서재(Simple Study)>, <배려의 상차림(Table Set of Accommodation)>, <자연에 순응하는 휴식(Naturalistic Rest)> 4개로 나누어, 주거 공간과 함께 조화를 이루는 한국공예의 담백함과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황해봉 作, 한국의 전통꽃신(십장생 수혜), 23ⅹ7cm, 소가죽, 비단실. [사진=(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황해봉 作, 한국의 전통꽃신(십장생 수혜), 23ⅹ7cm, 소가죽, 비단실. [사진=(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특히 <단아한 규방> 에서는 결혼을 앞둔 여성의 혼수품을 알 수 있는 규방 공예품이 전시되며, <담백한 서재>에서는 쓰임이 이롭고, 소박한 멋을 자랑하는 서재 공간의 공예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배려의 상차림> 공간은 소반의 상차림 모습을 표현하여 한국의 식문화를 소개한다. 도한 <자연에 순응하는 휴식> 공간은 자연주의를 표방한 한국의 차문화를 선보이며 한국의 생활 문화를 다채롭게 보여줄 예정이다.

김수영 作, 5첩 유기 반상기, 6~10ⅹ4.5~6.5cm, 유기.  [사진=(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김수영 作, 5첩 유기 반상기, 6~10ⅹ4.5~6.5cm, 유기. [사진=(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진효승 전시감독은 “과거와 현재를 구분하지 않으면서, 우리 삶의 미적 가치를 높여주는 공예를 현지인들이 일상공간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조성하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번 전시에서는 참여작가들이 필리핀의 공예작가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직접 강연 프로그램을 개최한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