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에는 박물관과 미술관에서 놀자!
추석 명절에는 박물관과 미술관에서 놀자!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9.0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국립박물관과 미술관이 추석 연휴를 맞이해 다양한 문화 행사를 개최한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농악, 강강술래, 처용무, 가곡, 남사당놀이, 강릉단오제 등 다양한 전통공연을 선보인다. 오방색 팔찌와 전통문양 장신구 만들기, 굴렁쇠·투호 등 전통놀이 체험행사와 무형문화유산 활용 연극놀이 등 교육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지방 국립박물관(경주, 광주, 전주, 대구, 부여, 공주, 진주, 청주, 김해, 제주, 춘천, 나주, 익산)에서도 전통음식 만들기, 민속놀이 체험, 전통공연, 가족영화 상영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되고 있는 남사당놀이.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되고 있는 남사당놀이.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제목으로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추석맞이 행사가 열린다. 송편 빚기, 추석 차례상 차려보기 등 세시 체험과 함께 에코백 꾸미기, 송편 모양 비누 만들기 등 다양한 공예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줄타기, 강강술래 등 전통공연도 마련되어, 도심에서 즐기는 풍요로운 추석 한마당이 펼쳐질 예정이다.

국립한글박물관에서는 인형극 ‘목각인형콘서트’가 열린다.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다양한 마리오네트가 음악에 맞춰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비언어극으로, 추석 연휴 기간 중 아이들과 함께 유럽 정통 마리오네트 공연을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현대미술관에서는 추석 연휴 기간 무료 관람을 시행하며, 인스타그램에 미술관 방문 인증 사진을 올리면 추첨을 통해 문화상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서울, 과천, 덕수궁, 청주 4개 관 어디서든 참여가 가능하며 미술관 회원권을 구입하면 기념품을 주는 행사도 마련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추석 연휴를 맞이해 국립 박물관·미술관에서 열리는 문화행사를 통해 국민들이 가족, 이웃들과 함께 더욱 풍성한 한가위를 보내기를 바란다. 특히, 이번 행사를 계기로 박물관·미술관이 우리 국민들의 일상 속에서 더욱 친근하고 즐거운 공간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