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함께, 세상을 이롭게” 홍익인간의 뜻 되새긴다
“모두가 함께, 세상을 이롭게” 홍익인간의 뜻 되새긴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10.0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351주년 개천절 3일 오전 10시 세종문화회관에서 정부경축식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제4351주년 개천절을 맞이하여 10월 3일 오전 10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정부경축식을 개최한다.

경축식에는 의인·선행인물, 단군 관련 단체 관계자, 시민‧학생, 주한외교단 등 2천여 명이 참석한다.

이번 경축식은 ‘모두가 함께, 세상을 이롭게’라는 주제로, 대한민국 구성원 모두가 함께 소통하고, 이로운 세상을 만드는 홍익인간의 뜻을 되새기는 자리로, 일상 속에서 홍익인간의 뜻을 실천하는 친근한 이웃이 주인공이 되어 진행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제4351주년 개천절을 맞이하여 10월 3일 오전 10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정부경축식을 개최한다. 사진은 제4350주년 개천절 정부경축식. [사진=국무조정실]
행정안전부는 제4351주년 개천절을 맞이하여 10월 3일 오전 10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정부경축식을 개최한다. 사진은 제4350주년 개천절 정부경축식. [사진=국무조정실]

 

길거리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사람을 보고 지체 없이 달려가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살린 주부 최승희 씨, 파스타 가게를 운영하면서 결식아동들에게 무료로 음식을 제공하는 등 선한 영향력을 확산하고 있는 진짜파스타 오인태 대표, 이탈리아에서 한국으로 귀화하여, 1998년부터 현재까지 약 150만 명의 노숙인에게 무료급식을 제공하고 자립을 돕는 김하종 신부 등 의인·선행인물이 행사에 직접 참여해 홍익인간의 의미를 널리 알릴 예정이다.

이번 경축식은 개식 선언, 국민의례, 개국기원 소개, 경축사, 경축공연, 개천절 노래 제창 및 만세삼창의 순서로 진행된다.

행사가 시작되면, 고조선부터 대한민국까지 이어 온 홍익인간의 참된 의미를 전달하는 개천절 소개 영상을 상영하고, 이어 의인 최승희‧오인태 씨가 미디어 대북을 치면서 개식을 선언하게 된다.

애국가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의 연주에 맞추어 의인들과 다문화어린이합창단 등의 선도로 4절까지 다 함께 부른다.

경축공연은 단군의 건국을 모티브로 재구성한 오고무와 LED 빛볼무 공연이 진행된 후, 국악인 송소희 씨가 부르는 ‘아침의 노래’에 이어, 모두가 함께 화합하는 이로운 세상의 염원을 담아, 합창단과 함께 부르는 ‘아름다운 나라’로 마무리하게 된다.

오고무는 오방(5개의 방향을 의미, 동·서·남·북·가운데), 오행(물, 불, 나무, 흙, 쇠)을 상징하는 5개의 북으로 구성된 공연으로 온 세상을 의미하는 5개 북의 울림으로 하늘이 열린 것을 표현한다.

빛볼무 공연은 LED 조명을 넣어 만든 공을 활용하여 연출한 고전·현대 복합무용으로 세상 곳곳에서 피어나는 생명의 빛이 모여 하나가 되고, 더 큰 희망으로 피어나는 것을 표현한다.

만세삼창은 현정회 홍석창 회장과 2018년 국민추천 포상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은 김하종 신부가 홍익인간의 의미를 담아, 모든 참석자들과 함께 만세를 외친다.

한편, 자치단체와 재외공관에서도 120여 개 행사에 5만 4천여 명이 참여해 범국민적 경축 분위기를 조성한다. 전국 시‧도 및 시‧군‧구에서는 자체 경축식과 함께 전통제례, 전시회 등 각종 문화행사 등을 개최한다.

재외공관에서는 대사관과 한인회 등을 중심으로 동포 간담회, 한국문화 체험행사 등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