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금릉빗내농악, 남원농악…국가무형문화재 지정
김천금릉빗내농악, 남원농악…국가무형문화재 지정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9.02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악 분야 무형문화재 8개로 늘어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김천금릉빗내농악’과 ‘남원농악’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하고, ‘김천금릉빗내농악보존회’, ‘남원농악보존회’를 각각 보유단체로 인정하였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1-7호 ‘김천금릉빗내농악’은 경상북도 김천시 개령면 광천리 빗내마을에서 전승되는 농악으로 경상북도 내륙지역 농악의 성격과 특징을 지니고 있다. 특히, 김천금릉빗내농악은 양손으로 치는 대북놀음이 웅장하고 판굿에서 군사진(軍事陣) 굿이 두드러져 기존 농악과 차이를 보인다. 보유단체인 김천금릉빗내농악보존회(대표 위동철)는 전승기량과 기반, 의지 등이 탁월하여 보유단체로 인정받았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1-7호로 지정된 '김천금릉빗내농악 공연 모습. [사진=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제11-7호로 지정된 '김천금릉빗내농악 공연 모습. [사진=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제11-8호 ‘남원농악’은 전북 남원시 금지면 옹정리 일원에서 전승되는 농악으로, 호남 좌도농악의 성격과 특징을 지니고 있다. 남원농악은 들당산굿, 마당밟이, 판굿으로 구성된 마을굿 특징과 더불어 걸립(乞粒)굿의 성격이 반영되어 있다. 특히, 판굿의 후반부인 뒷굿 구성이 도둑잽이와 재능기 구성으로 특이하며, 호남 좌도농악에서만 사용하는 부들상모는 전승자들이 현재에도 직접 제작하여 연행하고 있다. 보유단체인 남원농악보존회(대표 류명철)도 전승기량과 기반 의지가 탁월하여 남원농악의 보유단체로 인정됐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1-8호로 지정된 김천농악 공연 모습. [사진=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제11-8호로 지정된 김천농악 공연 모습. [사진=문화재청]

이번 신규종목 지정으로 농악 분야의 국가무형문화재는 총 8개가 되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국가무형문화재의 신규종목 지정을 통해 보호 대상을 확대하여 우리의 전통문화가 후세에 전승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