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재배 산양삼 연구협의회 및 현장토론회 개최
친환경 재배 산양삼 연구협의회 및 현장토론회 개최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6.21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양삼 생육특성, 유해동물 및 병해충 피해상황 현장 견학과 토론 이어져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19일 산양삼 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전략 수립 및 협업체계 구축을 위해 ‘산양삼 연구협의회 및 현장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양삼이란 산지에서 파종하거나 양묘한 종묘를 이식하여 친환경적으로 키운 삼(蔘)을 말하는데, ‘임업 및 산촌 진흥촉진에 관한 법률’에 의해 특별관리임산물로 지정되어 임농가의 주요 산림소득자원으로 관리되고 있다. 산양삼은 게르마늄 토양대에서 자라 유기게르마늄을 함유하고 있으며, 항암효과가 높은 컴파운드K 성분이 많다고 알려져 있다. 대표적인 효능으로는 항암, 면역력 강화, 혈당량감소(당뇨) 등이 있다.

산양삼의 대표적인 효능은 항암, 면역력 강화, 혈당량 감소 등이 있으며 '임업 및 산촌 진흥촉진에 관한 법률'에 의해 특별관리임산물로 지정되어 있다. [사진=한국임업진흥원 블로그]
산양삼의 대표적인 효능은 항암, 면역력 강화, 혈당량 감소 등이 있으며 '임업 및 산촌 진흥촉진에 관한 법률'에 의해 특별관리임산물로 지정되어 있다. [사진=한국임업진흥원 블로그]

‘산양삼 연구협의회’는 이러한 산양삼을 대상으로 관련 정책, 경영, 관리의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연구 방향을 제안하고자 만들어진 전문적인 협의체다. 연구협의회에서는 고품질 산양삼 생산 표준화와 산업화 등을 위한 현안사항으로 산양삼 유기질 비료의 사용 확대를 위한 법령 개정의 필요성, 산양삼 생육특성과 토양미생물군집 간의 상관관계 분석, 산양삼 채종단지 관리 지침에 관한 전문가들의 주제발표와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국립산림과학원은 19일 산양삼 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산양삼 연구협의회 및 현장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19일 산양삼 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산양삼 연구협의회 및 현장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산림청]

영주시 순흥면 태장리에 위치한 산양삼 재배시험포지에서 이어진 현장토론회에서는 연근별ㆍ재배유형별 산양삼 생육특성, 유해동물 및 병해충 피해상황 등에 대한 현장견학 및 이에 대한 토론이 이루어졌다.

산림약용자원연구소 김만조 소장은 “이번 연구협의회 및 현장토론회를 계기로 유관기관과 임업인들의 소통을 통해 산양삼 산업의 활성화를 기대한다. 앞으로도 고품질 산양삼 생산을 위한 현장실증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