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에서 U-20 태극전사 우승 기원 거리응원전 열린다
전주에서 U-20 태극전사 우승 기원 거리응원전 열린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6.1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무형유산원‧전주시, 오는 15일 오후 9시부터 야외 응원전 및 문화행사 펼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과 전주시가 공동 주최하는 '2019 FIFA U-20 월드컵 한국 대표팀 결승전 야외 응원전'이 오는 15일 오후 9시부터 국립무형유산원 중정(마당)에서 펼쳐진다.

이번 야외 응원전은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를 이끌어 갈 U-20 태극전사들에게 힘을 불어 넣고자 하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특히, 응원 장소인 국립무형유산원은 전주한옥마을 인근에 있어 전주시민과 전주를 찾은 여행객에게는 색다른 문화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전주시와 함께 '2019 FIFA U-20 월드컵 한국 대표팀 결승정 야외 응원전'을 오는 15일 오후 9시부터 국립무형유산원 중정(마당)에서 개최한다. [사진=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전주시와 함께 '2019 FIFA U-20 월드컵 한국 대표팀 결승정 야외 응원전'을 오는 15일 오후 9시부터 국립무형유산원 중정(마당)에서 개최한다. [사진=문화재청]

본격적인 경기 시작에 앞서 오후 9시부터는 축구 이야기를 담은 영화 ‘맨발의 꿈(박휘순, 고창석 주연)’ 상영을 시작으로, 11시에는 무형문화재 전승자 타악그룹 ‘좋은 친구들’의 공연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이후 16일 새벽 1시부터 대형 전광판(LED)에서 2019 FIFA 결승전이 생중계 될 예정이다.

국립무형유산원과 전주시는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시민과 관람객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안전과 교통, 치안과 구급 등 분야별로 준비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한편, 국립무형유산원은 행사장을 가득 채운 전주시민과 전주한옥마을 여행객의 뜨거운 함성과 응원열기가 폴란드에서 뛰는 우리 태극전사들에게 우승 염원으로 전달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무형유산으로 국민이 대동단결하는 공동체 문화를 만들고자 노력할 것이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