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the Reds! 거리를 다시 한 번 붉게 물들이자!
We, the Reds! 거리를 다시 한 번 붉게 물들이자!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8.06.15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 경기 일에 대규모 거리응원전 개최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맞아 서울시는 대한축구협회와 공동으로 거리응원의 성지인 서울광장과 광화문 광장에서 거리응원전을 개최한다. KT와 붉은악마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아시아 최초로 9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대규모 거리응원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 거리응원전이 펼쳐질 광화문광장(왼쪽)과 서울광장(오른쪽). [사진제공=서울시]
2018 러시아 월드컵 거리응원전이 펼쳐질 광화문광장(왼쪽)과 서울광장(오른쪽). [사진제공=서울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에 힘을 보태기 위한 거리응원전은 한국 경기일인 18일(월) 밤 9시 스웨덴전, 24일(일) 0시 멕시코전, 27일(수) 밤 11시 독일전이 열리는 날에 맞춰 펼쳐진다. 이번 거리응원전은 광장별로 특색 있게 진행된다. 메인 무대인 광화문광장에는 500인치 스크린이 설치되어 열정적인 거리응원전이 진행되고, 서울광장에서는 가족단위의 차분한 거리응원이 전개된다.

이번 행사에는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과 축구 국가대표팀 선전기원 축하공연이 진행된다. 축하공연은 붉은악마 공식 응원가 콘서트로 진행되며 경기당 6~7팀의 가수 공연이 예정되어 있다. 가수 설하윤을 비롯해 아이돌그룹 빅스의 레오, 구구단의 세정 등이 출연하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독일 전에는 인기 개그맨 박명수가 참여해 거리의 열기를 한층 고조시킬 예정이다.
 

이번 길거리응원전 행사의 후원사이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공식 후원사인 KT 모델들이 길거리응원전 홍보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KT]
이번 길거리응원전 행사의 후원사이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공식 후원사인 KT 모델들이 길거리응원전 홍보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KT]

이 외에도 서울 영동대로에서도 강남구 및 현대자동차가 주최하는 거리응원행사가 열린다.  서울시는 자정 너머까지 경기가 진행되는 멕시코전(24일)과 독일전(27일)에 거리응원전에 나서는 시민의 귀가를 돕기 위해 경기종료 시간대에 맞춰 지하철 2호선과 버스를 특별 운행한다.

멕시코전이 시작되는 24일에는 0시에 전날 운행을 종료한 후 시청역과 삼성역에서 각각 새벽 2시 30분 2시 45분에 출발하는 내‧외선순환 열차를 특별 운행한다. 독일전이 시작되는 27일에는 경기 종료시간에 맞춰 지하철 막차시간이 1시간 30분 연장 돼 다음날 2시 30분까지 추가 운행한다.

또한, 세종대로 및 영동대로 경유 79개 버스노선도 막차시간을 연장한다. 24일 멕시코전이 끝난 후에는 새벽 2시 30분까지, 27일 독일전이 끝난 후에는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하며 시청, 광화문, 영동대로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이용할 수 있다. 올빼미(심야)버스는 정상 운행한다.

안준호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거리응원전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함께 화합하는 즐거운 축제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