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어린이를 위한 문화예술교육 행사 전국서 열려
영‧유아 어린이를 위한 문화예술교육 행사 전국서 열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5.2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0일~25일, ‘2019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행사 개최

매년 5월 넷째 주에는 우리나라가 2011년 유네스코 총회에서 발의해 채택된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가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은20일부터 25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그리고 인천과 세종, 제주 등 전국에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올해로 8회를 맞는 올해 행사에는 생애주기별 문화예술교육의 흐름에 따라 ‘영‧유아 어린이를 위한 문화예술교육’을 주제로 국제학술심포지엄과 해외 전문가 공동연수회, 체험형 프로그램 등을 다채롭게 운영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일~25일 '2019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를 서울을 비롯해 인천, 경기, 세종, 제주 등지에서 개최한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20일~25일 '2019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를 서울을 비롯해 인천, 경기, 세종, 제주 등지에서 개최한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22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처음의 시간- 아주 어린 사람들에 대하여’를 주제로 국제학술심포지엄Ⅰ이 개최된다. 이날 특별공연으로 카네기홀 자장가 프로젝트 연계 한국 프로그램인 ‘엄마의 작은 노래’가 펼쳐지고,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오은영 전문의의 ‘우리는 아이들에게 무엇을 물려줄 것인가?’ 특별강연이 있다. 주제발표자로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아동청소년극 전공 최영애 교수, 이탈리아 아동청소년 전문극단 ‘라 바라카 테스토니 라가치’의 로베르토 프라베티 예술감독, 미국 공연예술재단 ‘울프트랩’ 아쿠아 코야테-테이트 부대표, 미국 창작스튜디오 ‘톤코 하우스’ 마이크 더튼 예술감독 등이 나선다.

23일에는 국립현대미술관 멀티홀 서울관에서 ‘끝없는 시작-예술로 만나는 탐구자들의 이야기’를 주제로 국제학술심포지엄Ⅱ가 열린다. 이날 발제는 영국 테이트미술관이 운영하는 어린이 전용 예술사이트 ‘테이트 키즈’의 캣 박스 프로그래머, 싱가포르 국립미술관 내 어린이 전용 예술교육센터인 ‘케플 예술교육센터’의 예 슈광 센터장, 유럽 최초 어린이 문화예술센터인 아일랜드 ‘디 아크’의 루시 힐 레지던시 작가 등 국내외 어린이 문화예술교육 시설 관계자들이 각국의 교육현장과 작업과정을 발표한다.

24일에는 국립현대미술관 멀티홀 서울관에서 ‘아이들을 위한 제3의 공간으로서의 미술관, 과학관, 도서관’을 주제로 국내 문화예술교육 관계자 포럼을 개최한다.

또한 가족단위, 부모, 어린이가 참여할 수 있는 해외전문가 워크숍도 서울과 경기 일원에 마련되었다. 미국 울프트랩 수석 예술강사들이 3세~6세 유아와 가족이 함께 노래와 춤으로 소통하는 ‘땅으로! 바다로! 예술의 즐거움’ 워크숍이 서울특별시교육청 유아진흥원에서 열린다. 이탈리아 라 바라카 극단 예술감독인 로베르토 프라베티가 운영하는 ‘어린이를 진정으로 만나기 위해-예술, 상상력, 그리고 몸’ 워크숍은 0~3세 유아와 부모가 함께 움직임을 통해 만들어가는 감정적 유대감을 전한다. 또한 미국 톤코하우스 마이크 더튼 예술감독이 진행하는 ‘호기심과 상상의 세계여행은’은 5~6세 어린이를 위한 글자가 없는 그림책 공동연수회로 어린이들이 참여할 수 있다.

이외에도 경기박물관과 인천 중앙공원, 세종 호수공원, 제주 산지천 갤러리 등에서도 다양한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2019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공식 홈페이지(http://www.arteweek.kr)에서 확인가능하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