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정책심의회’ 출범 정부부처 중소기업 정책 총괄
‘중소기업정책심의회’ 출범 정부부처 중소기업 정책 총괄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4.25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 소상공인, 자영업 정책 컨트롤타워로서의 역할 기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가 중소·벤처, 소상공인, 자영업 육성 정책 총괄부처로서 부 승격 이후 정부 내 정책 컨트롤타워로서 역할 강화를 위해 범 부처 총괄기구인 ‘중소기업정책심의회’를 출범시켰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4월25일 중소기업중앙회 14개 부처 차관(급), 중소기업 분야별 대표 협·단체장, 연구기관장 및 전문가 등 위촉직 위원 14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기업정책심의회를 구성하고, 019년도 중소기업 육성시책, 중소기업 지원사업 효율화 방안, 심의회 운영계획 등 주요 정책을 심의하였다.

박영선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경제가 단단한 선진국형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중소·벤처기업 중심’이여야 하며, 이를 위해 범 부처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다양한 업계 현장과의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하며, “오늘 출범하는 ‘중소기업정책심의회’를 통해 상생과 공존에 기반한 중소·벤처, 소상공인, 자영업 정책이 논의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기업 지원사업 효율화 방안은 2018년 6월 ‘중소기업기본법’ 개정에 따라 각 부처의 중소기업 지원사업 성과평가 및 신설·변경 사전협의제 도입 등을 논의했다. 이는 중기부 승격 이후 최초로 모든 부처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제도인 만큼 부처 간 T/F 및 실무조정회의를 통해 긴밀하게 협조하여 제도 취지에 맞게 실행하고 발전시켜 나아가기로 하였다.

또한, “중소·벤처기업 수출·해외진출지원 대책‘으로 지방자치단체, 수출유관기관과의 협업, R&D‧수출금융 등의 정책 간 연계를 통한 수출중소기업 집중지원, 스타트업 글로벌진출 지원강화와 한류 활용 판로확대 등을 집중 논의하고,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개선방향을 마련하기로 하였다.

또 지난 3월말 중기부를 포함하여 23개 부처에서 스마트 제조혁신, 제2벤처 붐 가속화, 소상공인·자영업 혁신지원, 상생협력 등을 주요내용으로 수립한 '2019년도 중소기업 육성시책’을 보고하였으며, 각 부처에서는 계획을 차질 없이 실행해 나가기로 했다.

박영선 장관은 “중기부에서는 ‘중소기업정책심의회’를 격월로 개최하는 등 각 부처와 업계, 전문가들이 수시로 만나 현장 애로사항을 꼼꼼히 듣고 정부에 전달하는 등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 자영업 정책 컨트롤타워로서의 역할을 해낼 수 있도록 모든 역량과 경험을 쏟겠다.“고 밝혔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