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상생·혁신 사례 공유 현장 의견 청취
소상공인 상생·혁신 사례 공유 현장 의견 청취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4.19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 19일 소상공인 상생 현장 간담회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4월 19일 오후 서울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소상공인 상생 현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소상공인연합회 회장단, 청년 소상공인과 함께 소상공인 상생·혁신 사례를 공유했다.

이날 간담회는 박영선 장관 취임 이후 협·단체와의 첫 만남으로서, 소상공인 상생·혁신 사례를 공유하고 소상공인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여 향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박영선 장관이 기본 정책철학으로 밝힌 ‘상생과 공존’을 강조하는 의미에서, 네이버가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소상공인의 창업·성장을 지원하는 장소인 파트너스퀘어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 네이버 파트너스퀘어는 소상공인의 창업·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창업·비즈니스 관련 교육 프로그램 제공, 사진·동영상 콘텐츠 제작을 위한 스튜디오·장비 등을 제공한다. 2013년 서울 파트너스퀘어 개소를 시작으로 현재 전국 4개소(서울 2, 부산 1, 광주 1)를 운영한다.

간담회 참석자 일행은 파트너스퀘어 시설을 함께 둘러보고, 네이버의 소상공인 상생협력 사례를 공유했다. 이어 소상공인연합회 회장단 및 청년소상공인과 간담회를 열고 소상공인 관련 현안과 애로사항을 논의했다.

박영선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국민소득 3만 달러를 넘어 단단한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경제체질을 바꾸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획일적 규제나 일방적 지원·보호보다는 ‘함께 잘사는’ 자발적 상생협력 문화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정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을 독자적인 정책영역으로 확고히 정립하여 체계적 지원과 육성, 보호의 튼튼한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또한 “항상 현장과 함께 할 것이며, 특히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표단체로서 정책의 동반자라는 인식을 가지고 원활히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청년 소상공인이 참석하여 각자의 상생 및 혁신·성장 사례를 소개했다. 나래식품농장 임재영 대표(홍삼식품 제조·판매)는 창업초기 제품 홍보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네이버 ‘산지직송’ 플랫폼을 통해 홍보 및 판매수수료 지원을 받아 연 매출액이 600% 이상 증가하고 일자리도 창출(종사자 수 3명 → 11명)했다.

어바웃센베이 박용진 대표(수제과자 제조·판매)는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네이버 ‘푸드윈도’ 플랫폼을 통해 홍보 및 판로 지원을 받아 연 매출액이 1000% 증가하고 일자리 창출(종사자 수 1명 → 4명)에도 기여했다.

중소기업벤처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향후 소상공인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지속적으로 대기업-소상공인 상생협력 모델을 발굴하고, 성공사례를 공유·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