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학력 청년들, 신산업 기술로 취업의 벽 넘는다
고학력 청년들, 신산업 기술로 취업의 벽 넘는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4.01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산업분야 기술인재 양성하는 폴리텍 하이테크과정에 고학력 입학자 증가

지난해 대졸 취업률이 66.2%로 3명 중 1명이 고학력 미취업자로 나타난 가운데, 높은 취업의 벽을 넘기 위해 대졸 미취업 청년들이 신산업분야 기술인재를 양성하는 하이테크 과정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한국 폴리텍대학이 2016년 시범 도입해 2017년부터 본격 운영한 하이테크 과정에 올해 595명 모집에 1,757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이 2.95:1로 나타났다. 기존의 뿌리, 기간산업 기능인재를 양성하는 전문기술과정은 15세 이사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반면, 하이테크 과정은 대졸이상 미취업 청년을 대상으로 한다.

고학력 미취업 청년들이 찾는 폴리텍 하이테크 과정 중 올해 입학 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성남캠퍼스 생명정보시스템과. [사진=한국폴리텍대학 홈페이지]
고학력 미취업 청년들이 찾는 폴리텍 하이테크 과정 중 올해 입학 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성남캠퍼스 생명정보시스템과. [사진=한국폴리텍대학 홈페이지]

하이테크 과정에 지원한 대졸 청년들의 관심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바이오와 에너지 분야에 쏠려있다. 성남캠퍼스 생명정보시스템과의 경우 5.76:1, 융합기술교육원 생명의료시스템과는 5.45:1, 인천캠퍼스 전기에너지시스템과는 3.96:1로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입학자의 학력도 높아져, 최근 3년간 전문대학 학력 소유자는 줄어든 반면 4년제 대학 학력 소유자가 증가했다. 입학자의 연령대는 낮아져 만 29세 이하 입학자가 지난해 65%에서 올해 74.1%로 크게 늘었다. 취업난 속에 직업교육으로 과감하게 선회하는 시기가 앞당겨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인문계 전공자의 비율도 43%로 5명 중 2명이 비전공자인 셈이다. 이는 2017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조사 결과 공학계열 취업률이 70.1%로 평균을 웃돈 반면, 인문계열 취업률은 56.5%로 전체 중 가장 낮아 심각한 취업난을 반영한 결과로 보인다.

여성 입학자 비율도 지난해 20.4%에서 올해 28.2%로 증가했다. 직업훈련과정인 전문기술과정 여성 입학자가 18.5%에 비해 높다. 폴리텍 관계자는 “융합기술이 집적된 신산업분야는 섬세함과 창의적 사고가 중요해 여성 친화적”이라고 밝혔다.

폴리텍 대학 측은 신산업분야 직업교육 기능을 확대하며 하이테크과정도 점차 늘려, 2020년까지 38개 과정 1,000명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석행 이사장은 “사회와 산업 환경 변화에 따라 직업교육도 끊임없이 변화해야한다. 신산업 기술 교육으로 청년들의 역량을 끌어올려 일하고 싶은 청년과 현장을 잇는 든든한 연결고리가 되겠다.”고 밝혔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