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순 열사에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추가 서훈
유관순 열사에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추가 서훈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2.26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 100주년 맞아 최고 훈장 수여 결정

정부가 제100주년 삼일절을 맞아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하기로 결정하였다.

정부는 26일 오전 백범기념관에서 개최한 현장 국무회의에서 국민의 올바른 역사관과 애국정신을 길러 민족정기를 드높이고 국민통합에 기여한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로 서훈하기로 의결하였다.

그동안 유관순 열사에게 수여된 건국훈장(3등급, 독립장)의 훈격이 낮아, 3·1운동 100주년을 계기로 최고 훈장인 ‘대한민국장’을 수여해야 한다는 국민청원, 국회 특별법 제정 노력 등 사회 여러 분야의 국민적 열망이 있었다.

유관순 열사 수형기록사진. 정부가 제100주년 삼일절을 맞아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하기로 결정하였다. [사진 제공=독립기념관]
유관순 열사 수형기록사진. 정부가 제100주년 삼일절을 맞아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하기로 결정하였다. [사진 제공=독립기념관]

또한, 해외에서도 대한민국의 국가적 기틀을 다지는 데 크게 기여한 유관순 열사의 자유·평등·인권정신을 인정하고 기렸다. 미국 뉴욕주 의회는 지난 1월 3월 1일을 ‘유관순의 날’로 지정하는 제정 결의안 채택했다. 미국 뉴욕주 나소카운티는 유관순 열사의 자유 평등 인권정신을 지역 내 청소년들에게 교육하고자 올 2월 ‘유관순 상’을 제정했다. 뉴욕타임즈는 2018년 3월 ‘뒤늦게 쓰는 세계여성 부고기사’에서 유관순 열사를 소개했다.

정부는 국내외 유관순 열사의 서훈 상향을 요구하는 열망에 따라 기존 독립운동 공적외 국가보훈처에서 별도 공적심사위원회(유관순 열사 추가 서훈 공적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참석위원 만장일치로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하기로 심의·의결하였다.

공적심사위원회는 광복 이후 3·1운동과 독립운동의 상징으로서 전 국민에게 독립 정신을 일깨워 국민통합과 애국심 함양에 기여하고, 비폭력·평화·민주·인권의 가치를 드높여 대한민국의 기초를 공고히 하는 데 기여한 부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추가 공적을 심의했다.

훈장은 오는 제100주년 삼일절 중앙기념식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유관순 열사 유족에게 직접 수여할 예정이다.

정부는 유관순 열사 추가 서훈과 함께 올해 100주년을 맞는 3‧1운동에 대한 다양한 행사와 기념사업을 통해 100년 전 3‧1운동에서 나타난 조국독립과 자유를 향한 정신을 계승하고 국민의 역사적 자긍심을 높일 계획이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