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으로 만난 위안부 할머니의 마음
그림으로 만난 위안부 할머니의 마음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8.10.2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31일, 서울시민청 시티갤러리에서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그림이야기' 전시회

서울시는 동북아역사재단과 함께 22일(월)부터 31일(수)까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그림이야기'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청 시민청 지하1층 시티갤러리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1993년부터 5년 간 서울 혜화동 ‘나눔의 집’에 거주하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함께 진행한 미술치료 과정을 담았으며 이경신 화가의 작품 130여 점으로 채워졌다. 이경신 화가는 할머니들과의 그림수업을 회상하며 기록한 작품을 연필화로 소박하고 정갈하게 담아내며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고자 했던 할머니들의 모습을 관객들에게 담담히 전한다.

서울시와 동북아역사재단은 22일(월)부터 31일(수)까지 서울시청 시민청 지하1층 시티갤러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그림이야기'를 개최한다 [이미지=서울시]
서울시와 동북아역사재단은 22일(월)부터 31일(수)까지 서울시청 시민청 지하1층 시티갤러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그림이야기'를 개최한다 [이미지=서울시]

미술수업에 참가했던 위안부 피해자는 <빼앗긴 순정> 등으로 널리 알려진 강덕경(1929~1997) 할머니를 비롯해 김순덕(1921~2004), 이용녀(1926~2013), 이용수(1928~) 할머니 등이다.

전시는 총 4개 섹션으로 구성된다. 제 1섹션에서는 이경신 화가가 초짜 미술 교사로서 피해자 할머니들을 만나 미술 수업을 하게 된 이야기(1993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첫 미술 수업이 시작되다)로 시작된다.

미술 수업에 참가했던 위안부 피해자는 강덕경 할머니를 비롯해 김순덕, 이용녀, 이용수 할머니 등이다. [이미지=서울시]
미술 수업에 참가했던 위안부 피해자는 강덕경 할머니를 비롯해 김순덕, 이용녀, 이용수 할머니 등이다. [이미지=서울시]

제 2섹션에서는 기쁨, 슬픔 등 현재 떠오르는 감정을 그림으로 표현해보았던 수업 내용(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내 표현하는 심상표현)을 보여주고, 제 3섹션에서는 할머니들의 상처를 그림을 통해 치유하고 회복해가는 이야기(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과 염원이 그림으로 피어나다), 제 4섹션에서는 관람객이 참여하는 체험활동이 진행된다. (‘못다 핀 꽃 희망을 피워요’, ‘못다 핀 꽃 희망을 나눠요’)

전시 구성을 따라가다 보면 관객들은 자연스럽게 상처와 고통을 그림 그리기를 통해  삶의 희망으로 승화시킨 할머니들의 모습에 잔잔한 감동을 느끼게 될 것이다. 전시회는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무료 개관하며 서울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10월 26일(금)~28일(일)에는 이경신 화가가 1일 2회(12:30, 15:30) 전시 해설을 직접 맡는다.

전시회는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무료 개관하며 서울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이미지=서울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상처와 고통을 그림 그리기를 통해 삶의 희망으로 승화시켰다. 전시회는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무료 개관하며 서울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이미지=서울시]

유연식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올해는 일제에 빼앗긴 주권을 되찾은 광복 73주년이자 27년 전 일본군 위안부였던 김학순 할머니가 피해 사실을 최초로 증언한 8월 14일을 국가기림일로 제정한 해다. 시민청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서울시민들께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역사를 되돌아보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전시회가 동북아 역사 화해와 역사 바로보기 교육의 장으로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4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