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 20일 백두산 방문
남북 정상, 20일 백두산 방문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09-19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 제안으로 성사…하산 후 삼지연공항서 환송행사

문재인 대통령이 방북 3일 째인 20일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 방문에 나선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오후 3시 평양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김정은 위원장의 제안을 문재인 대통령이 받아들여 내일 두 정상이 함께 백두산 방문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백두산 방문은 내일 아침 일찍 출발할 예정이며 현재 구체적 일정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질의응답에서 “백두산의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는 올라갈 예정이고, 날씨가 좋으면 내려가는 길에 천지까지도 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평양 순안국제공항에서 비행기로 백두산 근처 삼지연공항으로 이동한 후 차편으로 백두산 정상까지 올라갈 예정이다.

백두산 천지. 문재인 대통령이 방북 3일 째인 20일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 방문에 나선다. [사진=코리안스피릿 자료사진]
백두산 천지. 문재인 대통령이 방북 3일 째인 20일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 방문에 나선다. [사진=코리안스피릿 자료사진]

 

김의겸 대변인은 “장군봉은 버스를 타고 산중턱까지 올라간 다음에 궤도 차량을 타고 장군봉까지 올라갈 수 있도록 시설이 갖추어져 있는 것으로 안다”며 “장군봉 정상에서 천지로 내려가는 길은 삭도케이블카가 설치되어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백두산 방문 후 삼지연공항에서 환송행사를 한 후 서울로 돌아올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백두산 방문을 제안한 것에 관해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백두산을 평소에도 가고 싶다는 말을 자주 하였고, 가더라도 우리 쪽을 통해서 가고 싶다는 뜻을 여러 차례 말하였다”며 “그런 내용들을 북측에서 알고 있었던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