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산업통상자원·고용노동·여성가족부 장관 임명장 수여
국방·산업통상자원·고용노동·여성가족부 장관 임명장 수여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09.2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9월 21일 오후 4시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정경두 신임 국방부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한 뒤 환담 자리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 “정경두 장관은 전임 장관이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쪽과 합의하고 돌아온 절묘한 시기에 임무를 교대하게 됐다. 국방개혁을 완수하고 남북합의가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정경두 신임 국방부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정경두 신임 국방부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사진=청와대]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에게는 “우리 경제가 활력을 되찾으려면 새로운 산업정책이 필요하다. 우리는 제조업 강국으로 제조업 분야에서 장점이 많이 있다.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동부 이재갑 장관에게는 “고용노동부의 일이 많다. 고용의 양과 질을 높여야 하고 노동도 보호해야 한다. 얼핏 모순되는 듯한 일인데 그래도 다 해야 하는 부처다. 노사정 대화와 사회적 합의도 이뤄지도록 힘써달라”고 말했다. 

여성가족부 진선미 장관에게는 “여성가족부에게 거는 기대와 중요성에 비하면 그 위상에 대한 뒷받침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진 장관이 그 중요성에 부합할 정도의 위상을 높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