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EAN 마켓과 전시로 더욱 가까워지는 한국과 동남아
ASEAN 마켓과 전시로 더욱 가까워지는 한국과 동남아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6-29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국제교류재단 아세안문화원, ‘2022 아세안 마켓’ ‘먼 곳의 친구에게, 아프로 동남아시아 연대를 넘어’展

KF(Korea Foundation,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이근)가 운영하는 아세안문화원(ACH)은 ‘2022 아세안 마켓’과 ‘먼 곳의 친구에게, 아프로 동남아시아 연대를 넘어’展을 7월 2일(토) 아세안문화원(부산 해운대구 소재)에서 동시 개막한다.

‘아세안 마켓’은 아세안 10개국의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를 한 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는 아세안문화원의 시그니처 공예장터로 7월 2일(토)부터 3일까지 이틀간 열린다.

2022 아세안 마켓 포스터. [사진 제공 KF]
2022 아세안 마켓 포스터. [사진 제공 KF]

아세안 국가 출신 이주민들이 공예품 판매 부스와 소상공인 부스를 열어 아세안 현지 시장을 옮겨놓은 듯한 분위기를 띠게 된다. 아세안 국가 대사관을 포함, 총 30여개의 부스를 운영한다.

한-베 수교 30주년 특별관도 운영된다. 베트남 공예품과 음식(커피와 반미) 소개, 전통모자 꾸미기, 전통악기(떠릉) 연주 등 이색적인 베트남 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다. 또한 음식·문화·전통의상 체험, 공연 등 부대 행사가 열린다. 방문객 1,000명에게 선착순으로 기념품(장바구니와 부채)을 증정한다.

7월 2일 개막하는 ‘먼 곳의 친구에게, 아프로 동남아시아 연대를 넘어’는 아세안문화원의 새로운 기획전인 한-아세안 현대미술전시이다.

이는 한-아세안 문화예술 교류 프로젝트인 “커넥트 아세안(KONNECT ASEAN)”의 일환으로 필리핀, 싱가포르에 이어 한국에서 개최하는 세 번째 릴레이 전시다.

먼 곳의 친구에게 展 포스터. [사진 제공 KF]
먼 곳의 친구에게 展 포스터. [사진 제공 KF]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세계질서가 재편되는 과정에서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일어났던 지역적 연대와 문화적 정체성 형성의 양상들을 흥미롭게 조명한다. 싱가포르(캐슬린 딧지그), 필리핀(카를로스 키혼 주니어), 한국(임수영) 큐레이터가 공동 기획하고, 한국과 아세안의 현대미술 작가 15명(팀)이 참여했다.

개막식에서는 큐레이터 임수영과 카를로스 카혼 주니어, 그리고 참여작가 정나영과 피어룰 달마 네 사람이 전시에 관해 소개하는 ‘큐레이터 및 작가와의 대화’가 진행된다. 참가신청은 아세안문화원 누리집에서 할 수 있다.

한편, 아세안문화원은 이번 전시를 위해 협력한 아세안재단과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주요 협약 내용은 ▲인적, 문화, 기타 창의 분야에서 한-아세안 교류 ▲협력사업 발굴 ▲전시, 공연, 영화, 심포지엄, 워크샵, 네트워크 등 다양한 형태의 문화예술 협력사업 개발 ▲정보 및 기술 교류, 인적교류 및 합동회의 진행 등이다. 협약은 7월 4일(월) 한국과 ASEAN을 각각 대표하여 이종국 KF 교류이사와 양미잉 아세안재단 대표이사가 체결한다. 아세안재단(ASEAN Foundation)은 아세안 공동체의 화합과 번영을 위해 1997년 설립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소재의 비영리기관이다. 아세안 각국과의 인적교류 및 협력사업을 통한 상호 이해 제고를 위해 문화, 예술교육, 미디어와 지역공동체 강화 프로그램 등을 추진한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