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의 씨앗 소중히 가꾸어 희망 가득한 오월 함께 만들자”
“민주주의의 씨앗 소중히 가꾸어 희망 가득한 오월 함께 만들자”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5-18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2주년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개최

국가보훈처는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5월 18일 오전 10시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개최했다.

올해 기념식은‘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 조치 해제’에 따라 5·18민주유공자와 유족, 정부인사, 각계대표, 학생 등 2,000여 명이 참석하여 거행했다.

‘오월을 드립니다’라는 주제로 개최한 이번 기념식은 5·18민주유공자와 유족들에게는 진실규명을 통한 용서와 화해로 아픔을 치유하고, 국민에게는 광주로부터 뿌려진 민주주의의 씨앗을 소중하게 가꾸어 희망 가득한 오월을 함께 만들어 가자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등 주요내빈들이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손을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 = 광주광역시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등 주요내빈들이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손을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 = 광주광역시 제공]

기념식은 헌화 및 분향, 국민의례, 경과보고, 추모공연,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헌화·분향에는 5·18민주화운동 관련 단체장과 5·18민주화운동 참여 학교 후배 학생들이 함께하여 5·18 희생영령을 추모했다.

추모공연은 ‘오월의 진실’이라는 주제를 담은 영상으로 시작해 기념식장 공연으로 이어졌다.

영상은 영화 〈택시 운전사〉를 본따 〈오월의 택시, 진실을 향해 달린다〉라는 내용으로 5·18 역사의 현장인 오월길을 달리는 택시에 역사전문가와 유공자, 배우, 그리고 미래 세대 등이 함께했다. 전남대학교 정문을 출발하여 구 전남도청, 구적십자 병원을 거쳐 국립5․18민주묘지로 이동 중에는 5·18의 역사적 사실과 감동적인 사연, 미래 희망적인 이야기 등을 국민에게 전했다.

영상은 뮤지컬 「광주」에서 윤상원 열사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이지훈이 택시 운전사 역할을 맡고, 5·18 역사전문가인 최정기 전남대학교 교수가 동승하여 5·18 명칭의 유래 등 역사적 사실을 전달했다.

또한, 5·18 당시 고등학생 시민군으로 참여한 민주유공자 김향득 사진작가의 이야기와 5·18에 참여했다 부상을 입고 투병 중 끝내 숨진 오빠를 그리워하는 김형미 오월어머니집 관장의 사연이 소개됐다.

택시가 최종 목적지인 국립 5·18민주묘지에 도착하는 것으로 영상은 마무리되며, 이후 택시에서 내린 배우 이지훈이 오월어머니 합창단, 어린이 합창단과 함께 5·18 영령들을 추모하는 〈오월의 노래〉를 함께 불렀다.

기념사 후에는 ‘오월의 희망’이라는 주제로 기념공연이 이어졌다. 기념공연에 앞서, 5·18 유공자와 유족, 일반시민, 학생 등 5명이 <희망 가득한 나의 오월을 드립니다>라는 영상을 통해 각자 느끼고 경험한 ‘자신만의 오월’을 국민과 전국의 친구들에게 나누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성악전공 대학생 2명과 교사연합합창단 40명이 〈행복의 나라로(한대수 작사작곡)〉를 부르며, 5·18 유공자와 유족의 아픔을 치유하고 광주로부터 뿌려진 민주주의의 씨앗을 소중히 가꾸어 다함께 행복을 누리는 민주 대한민국을 향해 나아가자는 의미를 화음을 통해 전했다. 전국 시ㆍ도 교사로 구성된 교사연합합창단은 합창을 통해 학교 예술 교육 강화와 청소년 인성 함양을 목표로 지역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공연 후 참석자 전원이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하는 것으로 기념식이 끝났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