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에너지 특화 연구·창업 중심대학,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개교
세계 최초 에너지 특화 연구·창업 중심대학,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개교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22-03-0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신입생 입학식 개최
2050년 에너지 분야 세계 TOP 10 공과대학 비전 선포
한국에너지공과대 비전 및 목표. [이미지= 산업부 제공]
한국에너지공과대 비전 및 목표. [이미지= 산업부 제공]

 세계 최초의 에너지 특화 연구․창업 중심 대학인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총장 윤의준)가 2일 제1회 신입생 입학식을 개최하고, 미래 에너지 연구와 글로벌 에너지 리더를 양성을 위해 “2050년까지 에너지 분야 세계 TOP 10 공과대학 달성”의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전남 나주 캠퍼스에서 개최된 제1회 입학식에는 신입생 학부 108명, 대학원생 49명, 학부형, 총장 및 교직원, 문승욱 산업부 장관,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정승일 이사장(한국전력 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지역구 국회의원, 나주시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 지자체, 한국전력은 탄소중립 등 세계적인 에너지산업 대전환기를 맞아 에너지 전환을 선도하고 대학교육 혁신 및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17년부터 에너지특화 대학인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를 설립을 추진했다.

한국에너지공대 설립은 국정운영 5개년 계획 반영, 대학입지 선정,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 의결 및 국무회의 보고,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법' 국회 통과 등의 절차를 거쳐 이날 개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영상축사를 통해 전국 최고 수준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제1회 신입생들 입학을 축하하고, 탄소중립과 에너지 혁신, 지역균형 발전에서의 한국에너지공대의 의의를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탄소중립에 대비하여 한국에너지공대는 대한민국이 미래 에너지 강국으로 새롭게 도약할 발판이 될 것이라며, 전남ㆍ광주 지역의 혁신과 균형발전 상징으로서 한국에너지공대가 산학연 협력을 통해 지역을 넘어 글로벌 에너지 허브 실현에 기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국에너지공대 위치 및 조감도. [이미지 = 산업부 제공]
한국에너지공대 위치 및 조감도. [이미지 = 산업부 제공]

 정부도 대학이 '2050년 에너지 분야의 세계 TOP 10 대학'이 될 수 있도록 행정적, 재정적으로 아낌없이 지원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윤의준 총장은 에너지 연구를 선도하는 글로벌 산학연 클러스터 대학으로서 “2050년 에너지 분야 세계 TOP 10 달성” 비전을 발표했다. 아울러 한국에너지공대의 인재상으로 "탁월한 연구역량, 기업가 정신, 글로벌 시민의식"을 강조하고, 한국에너지공대 역사의 시작이 될 신입생들에게 글로벌 에너지 리더로 성장할 것을 당부했다.

한국에너지공대는 학부 400명(학년당 100명), 대학원생 600명 규모로 설립된 에너지 분야 특화된 소수 정예의 강소형 대학이다. 학생들은 학과 간 칸막이가 없는 단일학부에서 학습과정을 자유롭게 선택하는 혁신적인 공학교육을 받고, 해외석학과 세계적 수준의 명망있는 교수진과 토론하면서 국제 감각과 통찰력을 키우게 된다.

이번 신입생 입시에서는 수시(100명) 모집 경쟁률이 24.1대1, 정시(10명) 모집 경쟁률은 95.3대 1이었으며, 신입생(108명) 지역별 분포는 광주∙전남∙전북 35.3%(38명), 서울∙경기∙인천 27.7%(30명), 부산∙울산∙경남 14.8%(16명), 대전∙충남∙충북 11.2%(12명), 대구∙경북 8.3%(9명), 기타 2.7%(3명) 등이다.

한국에너지공대는 에너지AI, 에너지 신소재, 수소 에너지, 차세대 그리드, 환경기후 기술 5대 유망분야를 중심으로 연구하고 다른 대학과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한국에너지공대 위치 및 조감도. [이미지 = 산업부 제공]
한국에너지공대 위치 및 조감도. [이미지 = 산업부 제공]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