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한국위원회 - 아시아나항공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150억 원 돌파
유니세프한국위원회 - 아시아나항공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150억 원 돌파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9.09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내 모금만으로 이룬 150억 원, 100원 동전으로 늘어놓으면 서울에서 호치민 거리

아시아나항공 유니세프한국위원회 기내 모금 캠페인 27년간 동참 세계 어린이 지원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9월 9일 아시아나항공과 함께하는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이 15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9월 9일 아시아나항공과 함께하는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이 15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9월 9일 아시아나항공과 함께하는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이 15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9월 9일 아시아나항공과 함께하는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이 15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한국위원회(사무총장 이기철)는 9월 9일 아시아나항공(대표 정성권)과 함께하는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이 15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금은 2014년100억 원 달성 이후 코로나19의 어려운 운항 여건 속에서 이뤄낸 성과로 고객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아시아나항공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설립 직후 첫 후원 협약을 맺은 기업이자 27년간 파트너십을 이어온 최장수 후원 기업으로 1994년부터 유니세프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에 동참해 고객과 지구촌 어린이 사랑을 꾸준히 실천해 오고 있다.

기금은 유니세프를 통해 지구촌 어린이의 영양실조 개선, 예방접종 확대, 교육 환경 지원 등에 사용되며 승무원들 또한 사내 동아리 ‘오즈유니세프(OZUNICEF)’를 1994년부터 결성해 계수 봉사에 동참하며 모금 활동에 기여하고 있다.

행사에 참석한 아시아나항공 정성권 대표이사는 “올해 유니세프 기내 모금 150억 원 달성을 기념하는 이 행사의 주인공은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해 아낌없이 기내 모금에 동참해 주신 손님 여러분"이라며, "손님들께서 나눠주신 사랑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7년간 한결 같은 사랑을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보내주신 유니세프한국위원회의 가장 오래된 후원기업이다. 앞으로도 위기에 놓인 지구촌 어린이들을 위해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주시기를 부탁드리며, 기내 모금을 위해 애써 주신 임직원분들과 승무원분들, 그리고 함께해 주신 후원자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인사했다.

유니세프의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은 사용하고 남은 외화 동전이나 지폐를 기부해 어려움에 처한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을 돕고자 1987년 전 세계에서 시작됐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