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독도 등 역사‧문화재 왜곡 대응, 문화재청-반크 손 맞잡아
김치, 독도 등 역사‧문화재 왜곡 대응, 문화재청-반크 손 맞잡아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06.17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덕수궁 석조전에서 양 기관 업무협약 체결

중국의 김치공정, 한복공정을 비롯해 일본의 독도 왜곡 등 인접국의 역사 및 문화유산 왜곡이 점차 증가하는 가운데 이를 시민단체와 정부가 손을 맞잡고 공동대응에 나선다.

문화재청(청장 김현모)는 17일 덕수궁 석조전에서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단장 박기태)와 인접국 역사문화재 왜곡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문화재청은 17일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와 공동으로 중국, 일본의 역사 및 문화재 왜곡에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은 17일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와 공동으로 중국, 일본의 역사 및 문화재 왜곡에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문화재청]

문화유산에 대한 풍부하고 정확한 정보를 가진 문화재청과 역사왜곡 대응 경험 및 비경을 겸비한 반크의 협력으로 국내외에 역사 인식을 바로 잡는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반크는 그동안 외국 교과서, 백과사전, 박물관, 인터넷 등에 왜곡되어 있는 우리 역사를 바로잡으며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유산 홍보를 꾸준히 해왔다. 문화재청은 반크의 활동이 유네스코 청년 지킴이 등 쳥년 활동을 장려하고 민간역량 활용을 통해 역사왜곡 대응에 주도적 역할을 모색하는 문화재청의 정책 방향과 일치한다고 판단해 이번 협약이 체결되었다.

문화재청은 반크 외에도 일명 문화재 의병으로 일컫는 ‘문화재지킴이’ 단체들과 연대 및 협력하고 ‘청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킴이’ 운영도 지원해 청년과 시민사회와의 협력방식으로 자발적이고 체계적인 홍보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다.

한편, 문화재청 소속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협력프로그램으로 ‘역사왜곡 시정 교육과정’과 ‘우리 문화재 알리기’를 개설운영해 문화유산 교육 활성화에도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문화재와 역사왜곡 대응에 필요한 홍보역량과 우리 문화유산의 국제적 영향력 확대 등 국제적 협력 기능과 조정 역할을 수행할 조직 강화를 위해 행정안전부와 협의를 추진 중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