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軍공항 이전, 대화의 장 열어 해법 찾는다!
광주 軍공항 이전, 대화의 장 열어 해법 찾는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4.03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조실 주재 광주·전남 및 관계부처 협의회 첫 개최

광주 군 공항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해 범정부 협의체가 구성됐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4월 2일(금)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광주 軍 공항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해 국무조정실, 국방․국토․기재․행안부 등 관계부처와 광주․전남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앞으로 관계부처 협의체를 중심으로 광주·전남이 軍 공항 이전지역 선정에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실현 가능한 대안을 마련하고 조정해나가기로 하였다.

이날 회의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광주와 전남이 상생의 대타협을 통해 해결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총리실을 중심으로 관계부처 협의체를 구성하여 논의할 것을 국무조정실장에게 지시하여 개최되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4월 2일(금)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광주 軍 공항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해 국무조정실, 국방․국토․기재․행안부 등 관계부처와 광주․전남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총리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4월 2일(금)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광주 軍 공항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해 국무조정실, 국방․국토․기재․행안부 등 관계부처와 광주․전남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총리실]

 

광주 軍 공항 이전 문제는 2014년 10월 광주광역시가 軍 공항 이전을 건의한 이래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다각적으로 노력해왔으나, 지역 간 갈등으로 예비이전후보지도 선정하지 못한 채 수 년 동안 논의의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3월 31일(수) 지역 언론인 간담회에서 문제 해결 의지를 표명하면서 지역 간 소통을 재개하고 軍공항 이전 문제의 활로를 모색하는 계기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광주 軍 공항 이전 문제가 해법을 찾아 나갈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힘을 보태고, 국무조정실도 조정자의 역할과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두 지역 간 소통과 배려를 통해 상생 방안을 마련하고 함께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