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연극의 해’ 10월 25일~11월 1일 집중사업기간 맞아 관객 만난다
‘2020 연극의 해’ 10월 25일~11월 1일 집중사업기간 맞아 관객 만난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10.19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연극의 해 ‘한국연극의 과거, 현재, 미래’로 한국연극 100년사 재조명
‘2020 연극의 해’ 조직위원회는 10월 25일부터 11월 1일까지 집중사업기간으로 지정하고 관객들을 만난다. [포스터=2020 연극의 해 조직위원회]
‘2020 연극의 해’ 조직위원회는 10월 25일부터 11월 1일까지 집중사업기간으로 지정하고 관객들을 만난다. [포스터=2020 연극의 해 조직위원회]

 

집중사업기간은 ‘2020 연극의 해’가 한국연극사를 재조명하는 ‘한국연극의 과거, 현재, 미래’ 사업과 다양한 연계 사업들이 대학로 곳곳에서 진행된다.

한국연극의 과거, 현재, 미래 사업은 3가지로 나뉜다. 공연 형태인 ‘언도큐멘타: 한국연극 다시 써라’(이하 언도큐멘타), 학술 행사인 ‘한국연극 다시 읽기’, 저술사업인 ‘한국 근현대 연극사 새로 쓰기’다.

언도큐멘타는 한국연극사에서 배제됐던 사각지대를 통해 연극 역사를 재방문한다. 연극은 한 세대의 비전을 구체화하는 특정 시대의 중요한 기록이다. 그러나 비주류, 소수, 검열, 지역주의 등을 이유로 연극사 밖으로 밀려난 연극들도 존재한다. 이번 공연은 이러한 연극의 역사화 과정을 비판적으로 검토하여, 한국 연극계에 내재된 연극의 위계를 성찰하고 미래를 위한 폭넓은 관점을 가능하게 하는 연극사에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이다.

언도큐멘타는 평론가 김방옥이 구성하고, 박근형이 연출한다. 1900년대부터 현재까지 언도큐멘트된 작품들 가운데 문제작이나 제대로 조명되지 못했던 작품들을 소환해 대표 장면을 낭독극, 렉처 퍼포먼스(Lecture Performance), 인터뷰, 퍼포먼스와 같은 다양한 방식으로 풀어 하나의 공연을 만든다. 출연은 고수희, 김명수, 서이숙, 이대연, 장영남을 필두로 연극계 대표 배우와 연출가, 연극인 총 25인이 한 무대에 오른다.

이들이 선보이는 한국연극사는 10월 31일 토요일 오후 7시, 11월 1일 일요일 오후 7시 이틀간 만나볼 수 있다. 10월 31일은 온라인 중계로, 11월 1일은 온라인 중계와 오프라인 공연을 함께한다.

한국연극의 과거, 현재, 미래 사업 가운데 학술 사업인 ‘한국연극사 다시 읽기’는 2020 연극의 해 집행위원회와 한국연극학회가 함께 기획한 추계 학술 심포지엄으로 한국연극의 어제와 오늘을 돌아보고 미래를 준비하는 작업이다. 한국연극사의 대표적 ‘정전’으로 간주돼 온 저술들을 비판적 시각으로 연구해 기존 연극사의 문제점을 확대 조명한다. 아울러 한국의 대표적 국공립 극장들의 실태와 문제점을 진단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2020년 10월 31일 토요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예술가의 집 다목적홀과 세미나실 1, 2에서 진행된다.

저술 사업인 ‘한국 근현대 연극사 새로 쓰기’는 10월 31일부터 3년간 진행되는 사업으로 2020 연극의 해를 통해 새로운 한국(근현대) 연극사 저술을 시도한다는 데 의미가 깊다. 기존 한국 근현대 연극사 연구에 선구적 업적을 남긴 저서들이 있지만, 2020년 현재 관점에서는 아쉬운 점이 존재한다. 새로운 한국연극사는 시기 구분에서부터 장르와 형식 구분, 중요한 흐름과 주요 작품들의 선별, 개별 작품들의 해석에 이르기까지 균형 잡힌 연극사를 목표로 한다. 한국 근현대 연극사 새로쓰기는 2020년 10월 31일 오후 7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언도큐멘타 공연 전 공식 사업 발표를 진행한다.

건강한 생태계 조성, 지속가능한 생태계, 관객 소통의 다변화를 목표로 14가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2020 연극의 해가 집중사업주간을 맞이해 다양한 방식으로 연계 사업을 진행한다.

10월 25일~11월 1일까지 집중사업주간에 참여하는 사업은 △장애인의 공연장 내 재난대피 가이드 및 훈련 프로그램 워크숍 △전국 청년 연극인 콜로키움 △전국 연극인 젠더감수성 워크숍 △한국공연예술자치규약(KTS)의 전시 프로그램 △연극인공감120 사업의 찾아가는 상담소 △연극인 일자리 매칭 앱 시연회 △연극 해설사(도슨트) 프로그램이다.


대학로 일대에서 연극의 해의 주요 사업 관련 프로그램 진행함으로써 각 사업들을 공론화하고 지속 사업으로 안착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데 목표가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