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악기 기증으로 사랑을 나눕니다
잠자는 악기 기증으로 사랑을 나눕니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10.05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10월 5일부터 사용하지 않는 악기 기증받아 재기증ㆍ공유한다
2019년의 악기 나눔·기증 사진 [사진=서울시]
2019년의 악기 나눔ㆍ기증 사진 [사진=서울시]

집 안에 방치되어 있던 악기가 ‘낙원악기상가’ 수리장인의 손을 통해 새 악기로 재탄생해 비용의 문제 등으로 악기를 가질 수 없었던 시민, 학생에게 전달된다.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호응 속에서 진행되었던 '악기기증ㆍ나눔' 사업이 작년에 이어 2회째 진행된다. 서울시는 악기를 통해 사랑과 희망을 나누는 사업을 10월 5일(월)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10월 5일부터 '악기기증·나눔' 사업을 재개한다. 사용하지 않는 악기를 기증 받아 악기가 없는 시민·학생에게 재기증·공유한다. [포스터=서울시]
서울시는 10월 5일부터 '악기기증·나눔' 사업을 재개한다. 사용하지 않는 악기를 기증 받아 악기가 없는 시민·학생에게 재기증·공유한다. [포스터=서울시]

지난해에는 악기기증ㆍ나눔 캠페인을 통해 40일간 총 25종 626점의 악기를 기증받아 ‘우리동네키움센터’, ‘50플러스센터’, ‘아동복지협회’, ‘청소년센터’ 등 사회적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시설에 전달했다.

또한, 바이올린, 첼로, 디지털피아노 등 6종 49점의 악기를 '꿈의 오케스트라' 학생 45명에게 전달하여 개인 악기가 없어 수업 때만 연주해야 했던 학생들이 평소에도 언제든지 연주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시민 누구나 악기를 배우고 즐길 수 있는 ‘악기나눔 공유사회’를 만들기 위해 서울시는 서울시 교육청, 재단법인 아름다운가게와 2019년 9월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악기나눔 문화의 확산을 위해 아름다운가게는 기증 악기 접수를, 낙원상가는 악기 수리·조율을, 서울시와 서울시 교육청은 악기기증·나눔 홍보와 악기 수혜자 선정 및 악기 교육을 담당한다.

2019년의 악기 나눔·기증 사진 [사진=서울시]
2019년의 악기 나눔ㆍ기증 사진 [사진=서울시]

올해는 ‘잠자는 악기에 새 숨결을, 지친 마음에 희망백신을’이라는 슬로건으로 '2020 악기나눔 공유사회-백신(100Scene) 프로젝트'도 함께 실시하여 단순한 악기기증을 넘어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희망의 가치를 공유한다.

‘백신(100Scene) 프로젝트’는 악기나눔 사업의 전과정을 스토리 위주로 촬영한다. 100개의 주요 장면을 이은 영상콘텐츠로 제작하며, 사업에 참여한 기증자, 수혜자 등 모두의 마음에 희망백신을 접종한다는 메시지를 담아 홍보하여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토록 할 계획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