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 경험 미국에 공유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 경험 미국에 공유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4.14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장관,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과 전화 회의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4월 13일(월) 오후 9시 알렉스 엠 에이자(Alex M. Azar)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의 요청으로 전화 통화를 하며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미국에 공유하였다.

박능후 장관은 전화통화에서 우리의 △진단검사, △접촉자 추적(Tracing), △재양성 사례 등을 논의하였다.

박 장관은 발병 초기에 감염력이 높은 코로나19의 특성을 감안할 때, 조기 발견과 감염 차단이 중요하며 정확도와 신뢰도가 높은 실시간 역전사중합효소연쇄반응(RT-PCR) 검사법이 필요하다 설명하였다. 이어 체계적인 역학조사 전문 인력과 조직의 구축, 운영 및 IT기술과 빅데이터 분석 등을 활용한 역학조사 등을 소개하였다.

우리나라 질병관리본부는 ‘역학조사 즉각 대응팀’ 30개를 구성·운영 중이며 지방자치단체 자체 역학조사팀과 유기적으로 업무를 분담하고 있다.

또한 박 장관은 감염병 발병 초기에 검사방법을 개발하고 검사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함을 강조하며,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신속하게 선제적으로 대응한 우리의 경험을 언급하였다.

아울러 격리 해제 이후 재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는 심층 연구를 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재양성 사례에 의한 감염 전파 사례는 없다고 밝혔다.

알렉스 엠 에이자(Alex M. Azar)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한국의 경험과 정보 공유에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양국 간 깊은 신뢰 관계와 파트너십에 따라 구체적인 논의와 협력을 더 이어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화 회의를 마치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가 간 경험 공유, 지속적 협력을 통해 두 나라를 포함하여 전 세계의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데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하였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