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 2020년 '농식품 창의인재양성 사업' 추진
농림축산식품부, 2020년 '농식품 창의인재양성 사업' 추진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12-19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농업, 동물감염병 분야 연구인력 및 창업ㆍ벤처 기업 산업인력 양성 연구개발 사업 공고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12월 19일(목), 2020년 신규사업인 '농식품 기술융합 창의인재양성 사업' 추진 계획을 공고했다.

이번에 공고한 창의인재양성 사업은 농식품 산업현장의 인력 수요와 기술 트렌드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문 연구인력 양성 및 산업인력의 기술역량 강화를 위해서 지원한다. 농식품분야는 기술발전과 타분야와 기술융합이 가속화 되고 있어 신기술ㆍ신산업을 선도할 우수 인재를 지속적으로 확보하기 위해서는 교육혁신이 필요한 상황이다.

현장에서는 기술변화와 기술요구도에 적응할 수 있고 실무에 숙련된 실전적 인재를 요구하고 있으나 실무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공급할 수 있는 교육시스템이 미흡한 게 현실이다. 또한, 벤처ㆍ창업 기업에 재직 중인 연구인력도 급변하는 기술ㆍ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체계적인 교육ㆍ훈련 및 경력개발 기회를 갖기가 어려운 여건이다. 이에, 농식품부는 창의ㆍ융합적 전문인력 양성과 산업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실무 역량을 구비한 인재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교육훈련’과 ‘산업기반연구’ 두 가지 사업을 동시에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훈련’ 사업의 경우, 동물감염병, 스마트농업 등 2개 분야에 대해 관련 학과가 운영 중인 대학을 대상으로 특화된 전문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특수대학원 개설ㆍ운영과 연구개발을 지원하며, 분야별 연간 20억원씩 최대 4년간 지원한다. ‘산업기반연구’ 지원 사업은 벤처ㆍ창업기업(창업 후 7년 이내)을 대상으로 기업의 현장애로기술 개발과 함께 연구원의 연구역량 높이기위한 재교육ㆍ경력개발 및 기술전문가 활용 등을 지원하며, 2020년 총 20개 기업을 대상으로 연간 1억 원씩 2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본 사업에 지원하고자 하는 기관은 기한 내에 연구개발계획서 등을 포함한 제출서류를 농림식품 연구개발(R&D) 통합정보서비스 (www.fris.go.kr)에 온라인 접수를 하면 된다. 자세한 공고내용은 농식품부 누리집(www.mafra.go.kr), 농림식품 연구개발(R&D) 통합정보서비스(www.fris.go.kr) 또는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누리집(www.ipet.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농식품부 윤동진 농업생명정책관은 "세계 각국은 농식품분야를 미래 성장 산업으로 인식하고 연구개발(R&D) 지원과 전문 인력양성에 투자를 강화하고 있는 반면, 우리나라의 경우는 농업분야에 대한 전문인력 양성 지원 투자가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앞으로는 이번에 공고한 "스마트농업, 동물감염병”분야 외에도 2021년에는 농식품 산업현장의 의견을 수렴하여 타분야로의 확대를 통해 전문 인력 양성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