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공예로 복원한 조선 시대 복식을 한 자리에서 보다
전통공예로 복원한 조선 시대 복식을 한 자리에서 보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10.08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무형유산원, ‘색色을 입히고 수繡를 놓다’ 전시 개최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전통공예 유물을 복원하는 과정을 교육받고 그 연구과정의 결과물을 전시하는 ‘색色을 입히고 수繡를 놓다’ 전시를 10월 8일부터 20일까지 전승마루 2층 중앙홀에서 개최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색色을 입히고 수繡를 놓다’ 전시를 10월 8일부터 20일까지 전승마루 2층 중앙홀에서 개최한다.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색色을 입히고 수繡를 놓다’ 전시를 10월 8일부터 20일까지 전승마루 2층 중앙홀에서 개최한다. [사진=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지난 2016년부터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을 대상으로 ‘무형유산 전통공예 복원연구 과정’ 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전승자들은 교육을 통해 유물을 실제로 보고, 현존하는 전통공예 유물에 대한 기법, 재료, 색상, 비례 등을 분석하고 이에 대한 연구를 하게 된다. 특히 지난해와 올해는 자수, 침선, 누비 분야를 특화해 조선 시대 흉배 관련 남녀 복식을 재현하고 있는데, 이번 전시에서는 교육에 참가하고 있는 전승자들이 실제로 만든 복식 재현품과 자수 흉배 등을 선보인다.

전시에 공개되는 복식 재현품으로는 ▲ 이단하 부인 원삼 봉흉배 ▲경빈김씨 원삼‧부금수자흉배 ▲전(傳) 화산군 단령과 금쌍학 흉배 ▲영친왕 곤룡포와 용보‧견화 ▲이구 자적곤룡포‧부금용보 ▲덕혜옹주 당의와 부금용보 ▲청송심씨 당의 ▲홍단령 ▲김여온 단령‧흉배 등이 있다.

이번 전시는 조선 시대 흉배 관련 남녀 복식의 특징과 흐름을 살펴보고, 국립무형유산원이 운영하는 전승자 교육 프로그램을 널리 알리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전통공예를 비롯한 무형유산의 보존‧전승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무형유산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앞으로도 전승자들을 위한 전문 교육 운영에 힘써 나갈 계획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