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서 공예를 즐기다
일상에서 공예를 즐기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12.13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공예트렌드페어', 15일(일)까지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국내 대표 공예 축제, ‘2019 공예트렌드페어’가 12월 12일(목)부터 15일(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2019 공예트렌드페어’는 올해로 열네 번째를 맞이했으며, 우리나라를 비롯해 홍콩, 일본, 태국, 대만 등, 5개국 공예작가 1,600여 명과 공예 기업 및 단체 320여 곳이 참여한 가운데, 전시 기간 동안 관람객 7만여 명이 행사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한다.

[사진=김경아 기자]
행사장은 구역에 따라 주제관, 쇼케이스관, 창작공방관, 브랜드관, 갤러리관, 대학관, 해외관 등으로 구성해 총 646개의 부스를 설치했다. [사진=김경아 기자]
[사진=김경아 기자]
국립무형유산원에서는 '전통직물 활용 디자인상품 개발'을 김지나 디자이너(김지나레아 대표)와 진행하고 있다. [사진=김경아 기자]
[사진=김경아 기자]
 '유니크마이스터+우드'의 가구 [사진=김경아 기자]
[사진=김경아 기자]
마담크래프트의 '도자바늘방석&보석함. 규방공예의 바늘방석을 모티브로 포근한 이미지와 매듭형태로 전통미가 돋보인다. 꽃자수, 꽃문양, 기하무늬 등 다양한 색감으로 페인팅했다.  [사진=김경아 기자]
[사진=김경아 기자]
국가무형문화재 제103호 완초장 이수자 김미애 씨의 왕골 작품 '여름의 향기' [사진=김경아 기자]
[사진=김경아 기자]
이번 박람회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공예시장의 활성화’에 방점을 두고, 국내는 물론 아시아, 유럽, 미국 등 해외 34개사 구매자들을 초청해 참여 작가들과의 만남, 거래 성사 후의 컨설팅을 지원한다. [사진=김경아 기자]
[사진=김경아 기자]
'스튜디오 워드'에서 다양항 색과 질감을 가진 한지를 이용해 부채 모양의 오브제를 만들었다. 화병에 꽂아 새로운 조형의 꽃을 연출할 수 있다.  [사진=김경아 기자]
[사진=김경아 기자]
브랜드관의 '메탈 진'의 작품 [사진=김경아 기자]
[사진=김경아 기자]
갤러리관의 '갤러리 스클로'의 작품들 [사진=김경아 기자]
[사진=김경아 기자]
'티더블유엘(TWL)'은 좋은 일용품에 관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는 생활용품 브랜드다. 그래픽과 컬러를 조합한 한지 페이퍼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문구 및 생활용품을 함께 제안한다. [사진=김경아 기자]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