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9월1일부터 태국 공식방문, 미얀마, 라오스 국빈방문
문재인 대통령, 9월1일부터 태국 공식방문, 미얀마, 라오스 국빈방문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8.26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9월1일부터 6일까지 5박6일간 태국을 공식방문하고, 미얀마와 라오스를 국빈방문한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9월1일부터 3일까지 태국을 공식방문하여 쁘라윳 총리와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양국 간 실질 협력 증진 방안을 협의하고, 올해 11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어, 9월3일부터 5일까지 미얀마를 국빈방문해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과의 정상회담, 그리고윈 민 대통령과의 면담 등 일정을 갖고 미래 양국 간 지속가능한 동반성장 협력 방안,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 확대를 위한 제도 기반 마련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9월5일과 6일 라오스를 국빈방문해 분냥 대통령과의 정상회담과 통룬 총리와의 면담 등 일정을 갖고, 양국 간 수력발전을 포함한 실질 협력 확대 방안, 라오스 국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지원 방안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태국, 미얀마, 라오스는 우리 외교와 경제의 지평 확대를 위해 문 대통령이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축을 이루는 국가들이다. 또한, 3개국 모두 메콩 유역 국가들로, 한-메콩 협력의 격상을 위해 올해 11월 처음으로 개최되는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을 위한 핵심 파트너이기도 하다.

고민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으로 임기 내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는 공약을 조기에 이행하고, 올해 11월 말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협력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