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등한 삶과 정책 개선방안, 청년의 목소리로 말한다
평등한 삶과 정책 개선방안, 청년의 목소리로 말한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7.1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 19일 '청년참여 플랫폼 정책추진단 출범식' 개최

여성가족부(장관 진선미, 이하 여가부)는 19일 오후 7시,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복합문화공간 연남장에서 '청년참여 플랫폼 정책추진단 출범식'을 개최한다. 여가부는 지난 6월 12일부터 약 3주간 추진단을 공개모집하고, 지원동기 및 활동의지, 활동계획, 성평등ㆍ다양성 존중 등을 고려해 총 103명을 선정했다.

여성가족부는 19일 서울 서대문구의 복합문화공간 연남장에서 '청년참여 플랫폼 정책추진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미지=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는 19일 서울 서대문구의 복합문화공간 연남장에서 '청년참여 플랫폼 정책추진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미지=여성가족부]

추진단 모집 시 ‘2030세대 청년들의 삶’에 대한 주제로 활동하고 싶은 분야를 설문조사 한 결과, 일(취업과 커리어ㆍ근로환경), 치안과 안전, 주거 문제 순으로 나타났으며, 의견을 반영하여 정책분과를 구성할 예정이다.  앞으로 추진단은 약 5개월 동안 정책 점검을 통해 개선안을 마련하고 자유로운 토론을 거쳐 공론의 장 활성화 및 정책반영을 위한 활동을 펼치며, 오는 12월에는 최종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앞으로 추진단 활동을 통해 성평등한 관점에서 청년들이 희망하는 평등한 삶과 개선방안을 청년의 목소리로 정책에 담아낼 계획이다. 출범식에서는 추진단에게 7월부터 12월까지의 주요 계획과 일정을 안내하고, 추진단 구성원 간에 지원동기와 활동계획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진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 시대의 청년들은 치열한 삶을 살아가는 어려운 과정 속에서도 사회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목소리를 높여 사회적 쟁점과 문제를 공론화하고 있다. 2030 세대의 공론의 장인 ‘청년참여 플랫폼’을 통해 청년들의 사회 참여기회를 넓히고, 스스로의 생각을 발언하고 의제화하면서 청년이 자신의 삶과 사회를 변화시켜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