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전자여권에 출생지 표기 가능
차세대 전자여권에 출생지 표기 가능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7.15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전자여권에 출생지 표기 가능. 외교부는 2020년 하반기에 새롭게 도입되는 차세대 전자여권에 국민이 희망하는 경우 출생지를 추가기재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사진=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에 출생지 표기 가능. 외교부는 2020년 하반기에 새롭게 도입되는 차세대 전자여권에 국민이 희망하는 경우 출생지를 추가기재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사진=외교부]

외교부는 2020년 하반기에 새롭게 도입되는 차세대 전자여권에 (국민이 희망하는 경우) 출생지를 추가기재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 같은 조치로 독일 등 일부 국가에서 △거주지 등록, △장기체류비자 신청, △운전면허증 교환, △인터넷 은행 계좌 개설 등에 필요한 출생지 증명서류를 재외공관에서 추가로 발급받아야 하는 불편이 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조치는 국민외교센터가 금년 2월 시행한 ‘국민외교 UCC 공모전’에서 대상을 차지한 국민제안을 외교부가 관련 정책에 적극 반영한 정부혁신 사례이다.

외교부는 “국민과 함께 하는 외교”를 핵심과제로 선정하여 국민과의 소통과 참여, 국민의 편익 증진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국민의 제안에 귀 기울여 이를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