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마지막 주말, 전통연희와 함께 해요
5월의 마지막 주말, 전통연희와 함께 해요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5.20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무형유산원, 전통연희 판놀음 ‘이야말로 살판이시’ 개최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오는 24일부터 이틀 간 ‘전통연희 판놀음 – 이야말로 살판이시!’를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중정과 야외공연장에서 개최한다.

국립무형유산원의 전통연희 판놀음은 오감을 만족하는 축제로, 무형문화재 전승공동체와 일반 시민들이 서로 유대감을 형성하고 전통연희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자 마련한 행사이다. 이번 판놀음 한마당에서는 소통형 공연, 놀이형 공연, 축제형 공연을 비롯해 각종 체험이 기획되어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는 24일부터 25일까지 전통연희 판놀음 '이야말로 살판이시'를 개최한다. [사진=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는 24일부터 25일까지 전통연희 판놀음 '이야말로 살판이시'를 개최한다. [사진=문화재청]

이번 행사의 첫 공연은 24일 저녁 7시, ‘김덕수와 젊은 광대들’이 준비한 ‘이야말로 살판이시~!!’로 시작한다. 사물놀이, 살판, 버나, 상모놀이 등 김덕수와 젊은 광대들이 모여 펼치는 판놀음 한마당으로, 꽹과리와 징, 장구, 북 등 사물로 펼치는 신명과 감동이 바쁜 생활로 잠시 잊었던 감성을 일깨워 줄 것이다.

둘째 날인 25일에는 오후 2시부터 ‘찐하게 외쳐봐 얼쑤야~’라는 주제로 각색 탈놀음이 펼쳐진다. 우리나라 대표적인 탈춤의 눈대목 과장(판소리 마당 중 가장 주목 받는 과장)을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탈춤의 등장인물인 옴중의 거드름춤과 목중의 한삼춤, 할미의 익살스런 재담, 신명과 애환의 문둥북춤, 북청사자의 귀여운 재주까지 재미난 탈놀이의 매력을 탈탈 털어 관람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오후 4시에는 ‘장승제’와 ‘임실필봉농악’이 결합된 공동체 신명풀이 공연인 ‘한껏 노다가소, 잉~!’이 펼쳐진다. 국립무형유산원과 전승자, 그리고 관람객이 하나의 무형유산 공동체를 이루어 열린 공간에서 함께 공연을 완성하는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며, 공동체의 화합을 기원하는 대동한마당을 그려낼 것이다.

저녁 7시에는 ‘진도씻김굿’의 해원과 축원이 깃든 ‘비나니요, 비나이다’ 공연이 이번 행사의 대미를 장식한다. 굿에는 전통적인 저승관념이 깔려있는데, 씻김굿은 좋은 곳으로 간 망자가 조상신이 되어 현세에 남은 후손에게 복을 가져다준다는 믿음이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이날 축제를 찾은 모든 관람객들이 씻김굿과 함께 마음 속 어둠과 슬픔도 씻고, 명복을 쌓아갔으면 하는 바람으로 마련하였다.

아울러 행사 기간 중 매일 오후 1시부터는 버나돌리기, 고깔 만들기, 상모돌리기 등 각종 체험과 장승제작 시연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25일에는 인절미 만들기 체험과 소형 장승 만들기 체험도 개최한다. 만들기 체험은 선착순으로 재료가 소진될 때까지 진행하며, 비가 올 경우에는 공연장과 체험의 규모가 변경되어 참여에 제한이 있을 수 있다.

이번 공연과 체험은 모두 무료이다. 야외에서 진행되어 지정좌석은 없으나, 사전예약을 하면 소정의 사은품이 제공된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무형유산원 홈페이지(www.nihc.go.kr)를 참고하면 된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