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24시간 소통 시대 개막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24시간 소통 시대 개막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09.14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국자들 상주하며 상시협의…서울-평양 상호대표부 발전 기대

4·27 판문점 선언의 핵심 합의사항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개성공단에서 개소식을 열고 정식 가동에 들어갔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50분 개성공단 내 남북연락사무소 청사 앞에서 개소식을 열었다.

이날 문을 연 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제반 사항에 관한 당국 간 협의 및 연락 ▲남북 간 경제·사회문화·인도 등 제반 분야의 교류협력 지원·촉진 ▲남북회담 및 행사, 공동연구, 교류·왕래 지원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 ▲기타 남북관계 발전에 필요한 업무 및 쌍방 당국의 합의·위임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개성공단에서 개소식을 열고 정식 가동에 들어갔다. 개소식에 참석한 남북 인사들이 공동연락사무소 앞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통일부]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개성공단에서 개소식을 열고 정식 가동에 들어갔다. 개소식에 참석한 남북 인사들이 공동연락사무소 앞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통일부]

공동연락사무소 개소는 역사상 처음으로 남북이 365일 24시간 소통·연락이 가능해 남북 간 상시적 협의·소통 채널을 구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간 상시적인 소통을 잇는 허브로서 회담을 지원하고 민간교류를 촉진하는 역할 등을 수행하게 된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기념사에서 “오늘 판문점 선언과 온 겨레의 소망을 받들어 또 하나의 역사가 시작된다”며 “(연락사무소는)남과 북이 함께 만든 평화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평화의 새로운 시대,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 상시 소통의 창구”라며 “(연락사무소는)민족 공동 번영의 산실이 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도 축하 연설에서 "공동연락사무소의 개소는 북과 남이 우리 민족끼리의 자양분으로 거두어들인 알찬 열매”라며 “우리는 민족의 전도가 달려있는 판문점 선언 이행을 더욱 가속화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개소식 후 곧바로 가동에 들어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 간 경제·사회문화·인도 등 제반 분야의 교류협력을 지원한다.

관계부처가 힘을 모아 공동연구·조사와 민간교류, 교역 등을 지원하고 방북·체류 우리 국민에 대한 보호 및 법적·행정적 지원, 정보 제공 등을 추진한다. 향후 북측의 남북교류 사업자·당국자에게도 정보 지원·안내할 계획이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