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키우는 ‘저혈압’ 어떻게 관리할까?
우울증 키우는 ‘저혈압’ 어떻게 관리할까?
  • 박성현 전문기자
  • flying44@naver.com
  • 승인 2018.05.2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근두근 어질어질 저혈압에 좋은 운동법

최근 낮은 혈압에서 자살에 대한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그동안 혈압에 대한 관심은 고혈압에 맞춰져 있었고 저혈압은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한 심각한 건강문제로 취급받지 않았다. 하지만 일부 경우 저혈압은 심각한 건강 문제와 우울증 등 심리적 문제의 징후가 될 수 있다.

[일러스트=단월드 제공]
[일러스트=단월드 제공]

저혈압의 근본적인 원인은 혈관이 노화하여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해서 생기거나 전신 혈압이 낮아져 뇌와 심장으로 가는 혈류가 감소하면서 생긴다. 저혈압은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데 보통 어지러움과 현기증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빈혈로 생각하여 지나칠 수 있다. 저혈압의 주요 증세는 속이 메스껍고 가슴의 통증, 시력저하까지 동반한다. 고혈압만큼 위협적이지 않다고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혈압 수치가 심각하게 낮아지면 뇌와 기타 장기에 전달되는 산소가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즉각 치료와 관리를 해야 한다.

저혈압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칼로리가 부족하지 않게 규칙적인 식사를 해야 한다. 술은 혈관을 확장시킬 수 있으므로 가급적 삼가해야 하며 혈관을 튼튼하게 하고 심장기능을 강화하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에는 저혈압 관리를 위해 심장기능을 회복하여 혈액을 밀어내는 힘을 높이는 기체조와 호흡법을 소개한다.

(1) 허리 받치고 물구나무서기
물구나무 자세는 자세 특성상 두뇌 쪽으로 혈액이 전달되어 산소공급을 원활하게 해주고 두통과 어지러움 증세를 완화해준다. 저혈압으로 인한 하체 부종을 예방해주며 전신 혈액순환 개선에 좋은 자세이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물구나무는 고난도 자세이기 때문에 쉽게 하기 어렵다. 누구나 쉽게 물구나무 자세를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허리 받치고 물구나무서기 [일러스트 및 수련법=단월드 제공]
허리 받치고 물구나무서기 [일러스트 및 수련법=단월드 제공]

① 누운 자세에서 천천히 다리를 들어 올린다.
② 양손으로 허리를 받쳐서 하체를 들어 올린다.
③ 허리와 다리가 일직선이 되도록 곧추세운 후 무리가 가지 않을 정도로 자세를 유지하다가 내려준다.

 

(2) 엎드려 다리들어올리기
엎드려 다리 올리기 자세는 허리를 강화하고 심장기능에 영향을 주는 코어근육을 단련한다. 특히 엉덩이 대둔근을 강화하는데 대둔근은 허리, 무릎, 발목관절을 컨트롤하는 중요한 근육이다.

엎드려 다리들어올리기 [일러스트 및 수련법=단월드 제공]
엎드려 다리들어올리기 [일러스트 및 수련법=단월드 제공]

① 바닥에 엎드린 채 양손을 허리 옆에 둔다.
② 숨을 들이마시고 단전에 멈춘 다음 단전과 양팔로 바닥을 밀면서 양다리를 들어 올려준다. 한껏 버티다가 숨을 내쉬면서 내려준다. 3회 반복한다.


(3) 앉았다 일어서기
앉았다 일어서기 동작은 심장기능에 중요한 하체 근육을 단련해준다. 특히 다리까지 내려온 혈액을 심장으로 되돌려 보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종아리 근육을 단련시킨다.  

앉았다 일어서기 [일러스트=단월드 제공]
앉았다 일어서기 [일러스트=단월드 제공]

① 다리를 어깨너비로 벌리고 천천히 무릎을 굽혀준다.
② 이때 무릎은 90도 정도 굽혀주며 무릎이 발끝 앞으로 나가지 않도록 해준다. 이때 허리를 곧게 펴 준다.
③ 일어설 때는 엉덩이에 힘을 주면서 천천히 일어난다. 한 세트에 20회씩 3세트 반복해서 해준다.

 

(4) 지식호흡
숨을 참는 지식 호흡은 하복부의 압력을 높여 혈액순환에 효과가 있고, 심장과 폐 기능 강화에 도움이 된다. 단 처음부터 너무 무리하지 않고 몸에 맞게 해야 한다.  

숨을 참는 지식 호흡 [일러스트=단월드 제공]
숨을 참는 지식 호흡 [일러스트=단월드 제공]

① 먼저 숨을 내쉬고 호흡을 멈춘다. 10초 정도 유지한다.
② 다시 들이마시고 들이마신 상태에서 10초 정도 호흡을 멈춘다.
③ 점점 시간을 늘려서 하되 너무 무리하게 참지 않도록 한다.

 

3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