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서원’과 ‘갯벌’, 세계유산 등재 신청 - 코리안스피릿
2018년 02월 21일 (수) | 단기 4351년 02월 21일 (수)
 
코리안스피릿을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로그인 / 회원가입
> 문화
한국의 ‘서원’과 ‘갯벌’, 세계유산 등재 신청문화재청, 유네스코에 ‘한국의 서원’과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 신청서 제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29  21:38:28
김민석 기자  |  k-spirit@naver.com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한국의 서원’과 ‘한국의 갯벌’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하기 위해 등재신청서를 제출하였다. 문화재청은 지난 2015년, ‘한국의 서원’을 세계유산에 등재신청 했다가 심사 결과 반려되면서 2016년 4월 자진해서 신청을 철회한 바 있다. 이후 2년간 국제기구의 자문을 받아 유산구역을 재조정하고 9개 서원의 대표성과 연계성을 강조하는 등 대폭적인 보완을 거쳐 다시 등재신청을 하게 되었다.

 

‘한국의 서원’(Seowon, Korean Neo-Confucian Academies)은 16세기부터 17세기에 건립된 9개 서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리나라 최초의 서원인 소수서원(경북 영주)을 비롯해 남계서원(경남 함양), 옥산서원(경북 경주), 도산서원, 병산서원(이상 경북 안동), 필암서원(전남 장성), 도동서원(대구 달성), 무성서원(전북 정읍), 돈암서원(충남 논산)이 이에 해당된다.
 

   
▲ 우리나라 최초의 서원인 소수서원(경북 영주 소재). 문화재청이 세계유산 등재 신청한 '한국의 서원'에 포함되는 곳이다. <사진=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동아시아에서 성리학이 가장 발달했던 조선 시대에 각 지역에서 활성화된 서원들이 성리학의 사회적 전파를 이끌었다는 점을 세계유산 등재에 필요한 보편적 기준으로 제시했다. 또한, 서원의 건축이 높은 정형성을 갖췄다는 점도 같이 제시했다.


‘한국의 갯벌’(Getbal, Korean Tidal Flat)은 우리나라 서남해안의 대표적인 갯벌인 충남 서천, 전북 고창, 전남 신안, 보성-순천 갯벌 4곳으로 구성되어 있다. ‘한국의 갯벌은 전 세계적으로도 높은 생물종다양성이 나타난다. 문화재청은 멸종위기종인 ’넓적부리도요‘ 등의 주요 서식처라는 점과 지형적·기후적 영향으로 세계에서 가장 두꺼운 펄 퇴적층이 안정적으로 유지된다는 점을 탁월한 보편적 가치로 제시했다.

 

신청 지역은 모두 습지보호구역으로 이미 지정되었거나, 올해 상반기 중 지정될 예정으로 국내 법적으로 충분한 보호 관리 체계를 갖춘 점도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증명하는 중요한 근거가 되었다.

 

‘한국의 서원’과 ‘한국의 갯벌’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서 형식 검토를 거친 후, 올해 5월부터 2019년 3월까지 각각의 심사기구인 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한국의 서원’ 심사)와 IUCN(세계자연보존연맹 ‘한국의 갯벌 심사)의 심사를 거친다. 등재 여부는 오는 2019년 7월경 개최되는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만약 등재될 경우 ‘한국의 서원’은 우리나라에서 12번째로 등재되는 세계문화유산이며, ‘서남해안 갯벌’은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에 이어 2번째로 등재되는 세계자연유산이 된다. 
 

< 저작권자 © 코리안스피릿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0
0
김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본 기사
1
충북국학운동시민연합, 국조단군상 학교에 장학금 전달
2
코리안스피릿과 함께하는 스피릿 잉글리쉬
3
주부, 명절 스트레스로 이 병 많이 앓는다
4
“배달 한민족은 동북아 역사의 종주국이자, 한민족의 역사다!”
5
'1919, 그날의 함성 다시 한번 대한민국 만세'
6
지구시민운동연합 광주지부, 광주광역시 북구 드림스타트와 MOU 체결
7
에너지가 바닥나면 감정이 훅~! 올라온다
8
교육부, 전국대학 입학금 폐지 확정 발표
9
30년간 고민해서 쓴 추사 작품 '침계' 보물된다
10
“주민과 지역이 어우러지는 지역을 만들고 싶어요”
2018.2.20 화 21:22
명칭 : 국학신문사(주) | 등록번호 : 서울아01104 | 등록일자 : 2010년 01월18일 | 제호 : 코리안스피릿 | 발행ㆍ편집인: 고훈경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정유철
주소 : 06103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17(논현동) | 발행일자 : 2006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016-3041 | Fax: 02-2016-3049
Copyright © 2006 - 2012 코리안스피릿.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koreanspiri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