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종 등 자생생물 8천 종, 사진 및 영상 활용하세요!
멸종위기종 등 자생생물 8천 종, 사진 및 영상 활용하세요!
  • 설성현 기자
  • cosmos1234@naver.com
  • 승인 2021-12-05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종 사진 2만점과 동영상 430점 ‘한반도의 생물다양성’ 누리집 제공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 풍란(왼쪽)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 남생이(오른쪽)[사진 출처 = 국립생물자원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 풍란(왼쪽)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 남생이(오른쪽)[사진 출처 = 국립생물자원관]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12월 6일부터 ‘한반도의 생물다양성’ 누리집에서 멸종위기종 등 자생생물 8천 종을 담은 사진 2만점과 동영상 430점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자생생물 사진 및 동영상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저작권을 확보한 자료이며, ‘한반도의 생물다양성’ 누리집의 생물정보 골라 담기 메뉴에서 장바구니에 담아 쉽게 내려받을 수 있다.
해당 사진 및 영상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전체 267종을 비롯해 포유류 35종, 조류 159종, 어류 188종, 식물 3,097종, 양서·파충류 42종, 곤충류 2,799종 등 우리나라에서 사는 주요 생물종의 생생한 모습을 담았다. 


이들 자료를 받을 때 간단한 설문 항목(소속 및 목적)을 적은 후  ‘공공저작물 자유 이용 허락표시 기준’ 유형에 따라 원작자와 출처 등을 표시하여 이용하면 된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생물다양성 보전의 중요성과 정책을 널리 알리고 산업화 가치 창출을 위한 연구사업을 위해 생물 표본·소재, 소리·동영상, 유전정보 등 3백만 건 이상의 생물다양성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앞으로도 생물다양성 보전의 인식을 높이고 산업화의 가치 창출을 위해 사진과 동영상 등의 정보 관리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매년 연구사업을 통해 새롭게 확보한 생물 사진, 동영상, 설명 자료 등을 추가할 예정이다.


최종원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활용부장은 “국민과 생물 산업계에서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한반도의 생물다양성’에서 보유한 정보 제공 시스템 개선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생물다양성 정보가 널리 활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