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편의점이 청소년 지킴이로 활약, 업무협약 체결
동네 편의점이 청소년 지킴이로 활약, 업무협약 체결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07.1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U‧GS25‧세븐일레븐‧미니스톱‧씨스페이스24…전국 4만 4천여 편의점 연계

청소년이 많이 이용하는 편의점들이 위기청소년 발견과 지원 등 청소년 안전망 강화에 동참한다.

여성가족부(장관 정영애)는 사단법인 한국편의점산업협회(회장 최경호)와 5개 회원사와 오는 15일 오전 10시 30분 ‘위기청소년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비대면 체결한다.

업무협약에 참여하는 5개 회원사는 CU(대표 이건준), GS25(부사장 오진석), 세븐일레븐(대표 최경호), 미니스톱(대표 심관섭), 씨스페이스(대표 이은용)이며, 전국에 4만 4천여 편의점주가 참여한다.

회원사 편의점주는 지역 청소년상담복지센터의 ‘1388청소년지원단’에 참여해 방문하는 위기청소년을 발견하면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연계해 보화와 지원을 받도록 활동한다.

또한 가출과 자살‧자해, 학교폭력 등 위험한 환경에 있는 청소년을 신속히 발견하고 적시에 지원하기 위해 편의점에 여성가족부가 개발 및 보급하는 ‘위기청소년 발견 시 직원 행동지침’을 비치, 활용한다.

아울러 편의점의 홍보매체를 활용해 위기청소년을 보호, 지원하는 정부정책을 홍보하게 된다. 편의점 내 양방향 계산기(POS)화면과 도시락 등 자체제작 상품, 편의점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정부의 위기 청소년 지원정책(청소년 상담채널 1388, 학교 밖 청소년 지원 등)을 홍보한다. 이를 통해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들이 활용하고 위기청소년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성가족부 정영애 장관은 “24시간 열려 있고 골목 곳곳에 위치한 지역 편의점이 위기에 처한 청소년을 조기에 발견하고 지원하는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