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10일 광주양동시장 방문 추석 성수품 수급상황 점검
정세균 국무총리, 10일 광주양동시장 방문 추석 성수품 수급상황 점검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2.10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월 10일(수) 오후 광주 양동시장(광주광역시 서구 천변좌로 소재)을 방문해 추석 성수품 수급상황과 물가를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설 명절을 맞아 과일, 축산물 등 설 성수품 수급상황과 장바구니 물가를 점검하는 한편, 양동전통시장 통합브랜드 구축, 온라인 라이브커머스 개최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는 양동시장 상인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격려하기 위한 것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월 10일(수) 오후 광주 양동시장(광주광역시 서구 천변좌로 소재)을 방문해 추석물가를 점검했다. [사진제공=국무총리비서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월 10일(수) 오후 광주 양동시장(광주광역시 서구 천변좌로 소재)을 방문해 추석물가를 점검했다. [사진제공=국무총리비서실]

 

광주 양동시장은 복개상가, 수산시장, 건어물시장, 닭전길시장, 경열로시장, 산업용품시장 등 7개 시장 연합으로 되어 있다.

정 총리는 먼저 서대석 광주광역시 서구청장으로부터 양동시장 현황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지난해 긴 장마와 연이은 태풍, 최근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으로 성수품 가격이 크게 올라 걱정이 많다”며, “관계부처는 농축산물 수급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소비·유통환경 변화 속에서도 전통시장이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며, 관계부처에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강화를 당부했다.

이어, 정 총리는 설 성수품을 직접 구입하면서 과일, 육류, 떡 등 주요 품목들의 수급 상황과 체감물가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날 구입한 물품들은 인근 복지시설에 전달하여 소외된 이웃과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