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입고 산불 진화, 지능형 산림 안전시대 온다
로봇 입고 산불 진화, 지능형 산림 안전시대 온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10.31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입는 로봇, 지능형 안전모 산림 활용을 위한 현장 활용 점검
로봇 입고 산불을 진화하는 지능형 산림안전시대 온다. [사진=산림청]
로봇 입고 산불을 진화하는 지능형 산림안전시대 온다. [사진=산림청]

 

로봇을 입고 산불을 진화하는 지능형 산림 안전시대가 온다.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10월 30일 국립칠곡숲체원에서 ‘산림작업 안전확보를 위한 산악형 착용 가능(웨어러블)한 장비 개발사업’ 현장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는 산림에 특화된 ‘입는 로봇’과 ‘지능형 안전모’를 개발하여 산불현장 진화작업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증진하기 위한 산림과학기술 실용화 사업이다.

산악형 입는 로봇은 작업 자세와 보행을 보조해주고 근력 소모를 완화해 산불 진화대의 작업 피로를 덜어준다. 지능형 안전모는 관제 시스템과 음성통화, 사진전송 등이 가능하여 산불 현장과 상황실 간 신속하고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최병암 산림청 차장이 산악형 입는 로봇을 입고 시연하고있다. [사진=산림청]
최병암 산림청 차장이 산악형 입는 로봇을 입고 시연하고있다. [사진=산림청]

 

이번 현장 보고회에는 최병암 산림청 차장이 산악형 입는 로봇과 지능형 안전모 현장 시연을 참관하였다. 보고회에서는 입는 로봇을 착용한 산불진화대원의 가상 진화활동과 지능형 안전모와 산불현장지휘차 간 산불 현장 상황을 공유하는 시연을 했다.

최병암 산림청 차장이 산림작업 안전확보를 위해 개발한 산악형 착용가능한 장비 현장 보고회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산림청]
최병암 산림청 차장이 산림작업 안전확보를 위해 개발한 산악형 착용가능한 장비 현장 보고회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은 산불 현장에 효과적인 착용 가능한 장비를 개발하기 위해 산불특수진화대와 공중진화대가 참여하는 현장 토론과 착용 시연을 주기적으로 추진하고 사용 편의성을 개선한 제품을 개발하였으며 이번 가을철부터 내년까지 시제품을 산림 현장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산림청 최병암 차장은 “지능형(스마트) 산림 기술을 지속해서 개발하여 대형화되는 산림재해를 예방하고 피해를 최소화하여 국민안전을 증진하겠다”라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