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숙한 단어에 당신의 새로운 정의를 들려 주세요”
“익숙한 단어에 당신의 새로운 정의를 들려 주세요”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10.07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재단-올림푸스한국, ‘엉뚱한 시리즈 2020’ 프로젝트 응모작 11월 8일까지 모집
서울문화재단은 글로벌 의료기업 올림푸스한국과 함께 ‘엉뚱한 시리즈 2020’ '용례채집: 관계의 재해석' 프로젝트의 전시를  11월 21일(토)부터 25일(수)까지 혜화아트센터(서울 종로구 동숭동)에서 진행한다.[포스터=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은 글로벌 의료기업 올림푸스한국과 함께 ‘엉뚱한 시리즈 2020’ '용례채집: 관계의 재해석' 프로젝트의 전시를 11월 21일(토)부터 25일(수)까지 혜화아트센터(서울 종로구 동숭동)에서 진행한다.[포스터=서울문화재단]

 기존에 알고 있던 단어의 새로운 정의를 찾아 그림, 사진, 텍스트, 영상 등 자신만의 방식으로 표현한 것을 모아 전시로 재탄생한다. 오는 10월 9일, 한글날을 맞아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예술 프로젝트이다.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글로벌 의료기업 올림푸스한국(대표이사 오카다 나오키)과 함께 ‘엉뚱한 시리즈 2020’ <용례채집: 관계의 재해석> 프로젝트의 전시를 오는 11월 21일(토)부터 25일(수)까지 혜화아트센터(서울 종로구 동숭동)에서 진행한다.

'용례채집'의 시민 참여 예시. '자리'라는 단어에 대해 자신이 알고 있는 다양한 의미를 나열했다. [사진=서울문화재단]
'용례채집'의 시민 참여 예시. '자리'라는 단어에 대해 자신이 알고 있는 다양한 의미를 나열했다. [사진=서울문화재단]

‘엉뚱한 시리즈’는 서울문화재단과 올림푸스한국이 2015년부터 진행해 온 제휴사업 ‘엉뚱한 사진관’의 확장판이다. 지난 6년간 사진과 영상을 매체로 진행한 이 프로젝트는 구직난, 주거문제 등 사회문제부터 ‘서울에서 경험한 회복의 기억’ 등 시민의 상처와 극복 과정까지 예술작품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의 공감을 받아왔다.

참여작가(김온)의 작품 예시. '자리'라는 단어에 대해 위와 같은 그림으로 표현했다.    - 김온. '자리' 문 앞에 놓아주세요(2020). [사진=서울문화재단]
참여작가(김온)의 작품 예시. '자리'라는 단어에 대해 위와 같은 그림으로 표현했다. - 김온. '자리' 문 앞에 놓아주세요(2020). [사진=서울문화재단]

 

올해는 사진과 영상이라는 장르의 제한을 없애고 ‘엉뚱한 시리즈’로 새롭게 확장됐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물리적 관계가 단절된 생활 속에서 ‘관계의 재해석’에 관한 사회적 이슈를 공모했다. 여기서 선정된 ‘즐거운 생활’(단체명)의 <용례채집: 관계의 재해석>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면서 기존과 의미가 달라졌거나 새로운 의미가 더해진 자신만의 단어를 문자가 아닌 예술로 표현한 프로젝트다.

프로젝트명으로 사용한 ‘용례채집(用例採集)’은 “모든 국민이 사용할 수 있도록 표준화된 국어사전을 만들기 위해 실생활에서 사용되는 단어의 사례와 예문 등을 채집하는 것”을 말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단절이 길어지면서 의미가 변한 단어를 찾고, 익숙했던 관계에 대해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다.

참여 작가(박승환)의 작품 예시. '자리'라는 단어에 대해 위와 같은 방식으로 표현했다.    - 박승환. '자리'  어긋난 일상(2020) [사진=서울문화재단]
참여 작가(박승환)의 작품 예시. '자리'라는 단어에 대해 위와 같은 방식으로 표현했다. - 박승환. '자리' 어긋난 일상(2020) [사진=서울문화재단]

 

참여자들은 프로젝트의 공식 인스타그램(@chae_zip_box)을 통해 공개된 지정 단어 ▲자리 ▲위로 ▲상실감 ▲취미 ▲부딪치다에 관한 정의를 내리거나, 참여자가 원하는 단어를 자유롭게 선택해 표현할 수 있다. 문자 언어적 표현을 넘어 그림, 사진, 텍스트, 영상 등 다양한 방식으로 단어의 변형 사례를 표현하면 된다.

응모한 작품은 오는 11월 혜화아트센터에서 전시하고,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서도 더 많은 시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국어사전 제작 시 하나의 단어에 관해 지역별로 쓰이는 실제 사례를 채집하여 사전에 담아내는 것처럼 이번 ‘용례채집’ 프로젝트도 완성된 결과물을 모아 새로운 사전 형태로 편찬·제작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용례채집 인스타그램 메시지나 이메일(chae_zip_box@naver.com)을 통해 11월 8일(일)까지 자신의 제작물을 제출하면 된다. 문자 뜻풀이에 익숙한 국어전공자 대학생을 포함해, 유치원생, 초·중학생 등 모든 연령대의 시민이 참여할 수 있다. 학원 등을 통한 단체(그룹) 신청도 가능하다.

이 프로젝트는 서울문화재단과 올림푸스한국의 제휴사업으로, 한국메세나협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 2020 지역특성화매칭펀드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엉뚱한 시리즈 2020’ <용례채집: 관계의 재해석>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용례채집 인스타그램(@chae_zip_box) 또는 메세나팀(02-3290-7057)으로 하면 된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