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가까워지기 위해 지켜야 하는 것, 우리 함께 거리두기’
‘다시 가까워지기 위해 지켜야 하는 것, 우리 함께 거리두기’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7.13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 및 행동변화를 위한 공익광고 공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인 생활 속 거리두기 정착을 위해 국민의 자발적 실천을 유도하는 공익광고가 공개되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박능후 장관)는 지난 10일부터 다양한 매체를 통해 공익광고를 선보였다.

광고에서는 지금 다소 느슨해진 거리두기로 일상 속 관습화 된 모습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작은 기폭제를 활용해 실천가능한 해결책을 가시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다시 가까워지기 위해 지켜야 하는 한 가지, 우리 함께 거리 두기’라는 핵심메시지를 힘 있게 전한다.

구체적 사례로 거리두기가 지켜지기 어려운 버스 정류장에서 ‘국민의 자발적 실천과 배려로 광고물을 완성한다.’는 콘셉트로 구성되었으며 시각적 재미가 있다.

광고영상은 케이블 등 방송사와 IPTV, 온라인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8월 9일까지 약 4주간 전국에서 방영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이경진 대국민홍보팀장은 “앞으로도 국민의 적극적 참여와 행동변화를 위해 대국민 디지털 소통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