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창영 글로벌사이버대 교수, 스승의 날 교육부장관 표창 수상
오창영 글로벌사이버대 교수, 스승의 날 교육부장관 표창 수상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5.19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신힐링 연구프로젝트로 감정노동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한 공로

글로벌사이버대학교(총장 이승헌)은 뇌교육융합학과 오창영 교수가 5월 15일 제39회 스승의 날을 맞아 교육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매년 스승의 날을 맞아 스승 존경 풍토를 조성하고 교원의 사기를 진작하기 위해 우수교원을 포상한다. 오 교수는 감정노동 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한 공로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융합학과 오창영 교수가 5월 15일 제39회 스승의 날을 맞아 교육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사진=글로벌사이버대학교]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융합학과 오창영 교수가 5월 15일 제39회 스승의 날을 맞아 교육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사진=글로벌사이버대학교]

 

오창영 교수는 ‘감정노동’이 사회 문제가 된 2016년 뇌교육 기반 심신힐링 연구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지난 4년간 산업안전보건공단 감정노동자 지원사업 책임자로서 감정노동 인식개선과 심신힐링 체험교육을 200여개 기관 보급하는 데 앞장서 ‘학술진흥 부문 유공자’로 선정됐다.

서울대학교병원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감정노동자들의 직무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프로그램은 대면 접촉 없이 자신의 심신 상태를 증진할 수 있는 온라인 셀프 심신힐링 방법으로 이 연구 논문이 국제학술지 플로스원에 게재된바 있다.

또한, 오 교수는 800만 감정노동자 스트레스 해소와 고객과 근로자 상호존중과 배려의 문화 확산을 위한 연구와 교육 및 캠페인이 포함된 ‘감정노동힐링365’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오 교수는 “이번 수상은 본교 건학이념인 홍익인간의 사회적 실천이자 모든 교직원들이 합심하여 사회적 문제해결에 앞장선 결과”라며, “자신의 힐링에서 시작해 함께 하는 사람들의 심신 건강과 자기개발 역량을 높여,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뇌교육 확산 및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케이팝을 세계 정점에 우뚝 세우고 있는 방탄소년단(BTS)의 모교이자 가장 많은 K-팝 아티스트들이 선택한 것으로 화제가 된 방송연예학과를 비롯해 다수의 문화계열 학과를 갖춘 한류 선도 대학이다.

글로벌사이버대는 다음달 1일부터 가을 학기 신·편입생 모집을 한다.

1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