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한 언론으로서 역할 다할 때 사회가 건강하게 발전"
"공정한 언론으로서 역할 다할 때 사회가 건강하게 발전"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9.1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국경없는기자회 사무총장 등 접견

문재인 대통령은 18일(수) 오전 11시부터 11시 30분까지 청와대 본관에서 국경없는기자회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 세드릭 알비아니 동아시아 지부장,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과 만나 언론 자유와 신뢰와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 한국 대통령이 국경없는기자회 대표단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수) 청와대 본관에서 국경없는기자회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 세드릭 알비아니 동아시아 지부장,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을 접견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8일(수) 청와대 본관에서 국경없는기자회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 세드릭 알비아니 동아시아 지부장,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을 접견했다. [사진=청와대]

 

국경없는기자회는 1985년 언론 및 표현의 자유를 옹호하기 위해 출범한 비영리·비정부 기구로 매년 180개국의 언론 자유도를 평가해 ‘언론자유지수’를 발표한다. 

이날 접견은 국경없는기자회 들루아르 사무총장이 2017년 6월에 이어 지난 6월 공식 서한을 보내 문재인 대통령의 접견을 요청하면서 성사됐다. 국경없는기자회는 전 세계 뉴스와 정보의 자유, 독립, 다양성, 신뢰성을 지키기 위해 시작한 '정보와 민주주의에 관한 국제선언'에 대한 지지를 대통령에게 요청하며 서한을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경없는기자회가 그동안 전세계 언론 자유의 옹호를 위해서 아주 큰 공헌을 해 준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한국의 언론수호운동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지지해준 데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대통령은 "언론의 자유야말로 민주주의의 근간이라고, 민주주의의 기본이라고 그렇게 생각한다”며 “언론이 자유로우면서도 공정한 언론으로서 역할을 다할 때 사회가 건강하게 발전해 나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언론자유지수 30위권 약속이 잘 지켜지고 있는지’ 물었고, 들루아르 총장은 “지난 2년간 한국은 상승 궤적을 그리고 있다”며 “현재 41위인데 2022년까지 30위권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한국의 언론자유지수가 60~70위권이었다가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43위, 41위로 상승했다”며 “선진국에서도 한국의 언론자유지수 상승에 대해 부러워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 언론이 노력한 덕분”이라고 화답했다.

들루아르 총장은 “한국의 언론자유지수는 아시아에서 최고”라며 세계 언론 자유 지수를 나타낸 세계지도를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들루아르 총장은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요소로 권력, 자본, 제도, 허위정보, 오보 등이 있는데, 근거 없는 소문, 광고, 기득권의 이익도 포함된다”며 “전 세계가 언론 자유에 대한 심각한 위협에 대해 인지하고 대책을 내놓고 있는데, 위기 증상에 대한 치료이지 (그 대책이) 직접적이고 근본적인 원인을 다루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언론 자유를 지키기 위한 과거의 노력에서 이제는 새로운 체제를 모색하는 데로 나가야 한다”며 “언론 자유를 위한 인권 보편의 선언, 헌법상 언론의 자유, 언론법 등이 있지만 디지털화된 정보통신시대에서 과거 시스템은 잘 작동되지 않는다. 정보‧뉴스 소비자들이 정보를 관리할 권리를 플랫폼에 넘겨줬다”고 말했다.

들루아르 총장은 “이 때문에 국경없는기자회는 ‘정보와 민주주의위원회를 발족시켰고, 새로운 시대에서 언론 자유를 보장하기 위한 원칙을 담은 ‘정보와 민주주의에 관한 국제선언’을 발표했다. 선언은 현재 12개 국가로부터 지지를 받았다. 이번 유엔총회에서도 정보와 민주주의를 위한 파트너십에 대해 참여 서명을 받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경없는기자회가 정치권력뿐 아니라 언론의 공정성을 위태롭게 하는 요소에 관심을 갖는 것은 현실에 부합하다”며 “‘정보와 민주주의에 관한 국제선언’에 깊이 공감하며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선언에 대한 한국 정부의 전적인 지지를 세계에 널리 알려주시길 바란다”면서 “국경없는기자회의 노력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들루아르 총장은 “좋은 소식 감사하다”며 “한국은 이 선언을 지지해 준 아시아 최초의 국가”라고 평가했다. 이어 “국경없는기자회는 다음 조치로 전문가들이 모여 정보와 민주주의를 위한 포럼을 열 것”이라며 “정보통신시대에서 제기되는 허위정보, 기득권층의 이해를 담은 잘못된 정보 등의 문제에 대처하기 위한 원칙과 기준을 세우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활동이 많은 나라로부터 호응받길 바란다”며 “한국은 언론 자유 수호를 위해 투쟁했던 자랑스러운 전통이 있다. 국경없는기자회와 한국의 기자, 한국기자협회는 아주 좋은 파트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알비아니 지부장은 “2년 전 동아시아지부가 문을 열었는데, 한국의 언론자유지수가 많이 개선됐다. 놀랍게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의 언론자유지수 관련 약속을 고맙게 생각하며 최선을 다해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