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산림과학원, '숲, 치유가 되다' 발간
국립산림과학원, '숲, 치유가 되다' 발간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6.25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치유 프로그램, 산림치유 효과 등의 정보, 전문자격제도 등 안내

여름을 맞이하여 푸른 숲에서 인체의 면역력을 높이고 건강을 증진할 수 있는 다양한 ‘치유의 숲’과 ‘산림치유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시각적으로 산림을 이루는 녹색은 안정과 회복을 주는 효과가 있다. 특히, ‘피톤치드(phytoncide)’는 후각을 자극해 스트레스를 감소시키며 항균과 항염 작용을 한다. 숲에서의 소리는 잘 짜여진 오케스트라와 같이 다양하게 구성되어 편안함을 주고, 햇빛은 행복호르몬 ‘세로토닌(serotonin)’을 촉진한다. 또한 숲은 인간의 사고력과 이해력을 높이고, 우울감과 스트레스를 감소시키며, 면역력을 높이고 질병을 예방하는 등 심리적·생리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산림치유 프로그램, 산림치유의 효과, 전문자격제도 등에 대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숲, 치유가 되다’를 발간했다. [이미지=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산림치유 프로그램, 산림치유의 효과, 전문자격제도 등에 대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숲, 치유가 되다’를 발간했다. [이미지=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에서는 숲의 치유 효과를 구명하고 의ㆍ과학적인 결과를 바탕으로 질병별, 대상자별 건강 증진을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였으며, 개발된 프로그램은 전국의 ‘치유의 숲’ 등을 통해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치유의 숲’은 전국적으로 53개소가 운영ㆍ조성 중이다. 치유의 숲에서 운영하고 있는 산림치유 프로그램은 일반인, 청소년, 직장인, 회복기 환자 등 다양한 대상에 특성화되어 있으며, 당일형, 숙박형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되어 있어 목적에 맞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치유의 숲’과 현재 운영되고 있는 산림치유 프로그램, 더불어 산림치유의 효과, 전문자격제도 등에 대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숲, 치유가 되다’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국립 치유의 숲’에서 운영하고 있는 산림치유 프로그램의 진행시간, 대상, 목적, 주요한 활동들은 치유의 숲 각 홈페이지 등과 ‘숲, 치유가 되다’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본 간행물은 국립산림과학원 도서관(http://know.nifos.go.kr)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