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을 위해 건축전문가들이 뭉쳤다!”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을 위해 건축전문가들이 뭉쳤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6.14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학교공간혁신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교육부와 시도교육감협의회는 지난 12일, 건축 관련 협회 및 학회 등과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학교공간혁신사업 추진에 필요한 학교 현장 지원을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학교공간혁신사업 추진에 필요한 학교시설 전문가 인력자원의 확대 및 현장 지원 체계를 공고히 하고자 진행되었다. 이날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유은혜 부총리와 김승환 시도교육감협의회장(전라북도교육감), 석정훈 대한건축사협회장, 이현수 대한건축학회장, 강철희 한국건축가협회장, 김우영 한국교육시설학회장이 참석했다.

주요 협력과제로 다양하고 창의적인 학교 디자인 품질 제고, 학교 공간혁신촉진자 및 학교공간설계자에 대한 교육 및 연수를 통한 인력양성과 학교와 교육청에 대한 건축교육 지원 등이 있다. 대한건축학회와 한국교육시설학회는 건축교육 전문가로서 지원을 할 예정이며, 대한건축사협회와 한국건축가협회는 현장전문가로서 학교공간혁신사업에 대한 협력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교육부는 올해 1월 정부혁신 과제로 추진 중인 학교공간혁신사업 기본 계획에서 가장 중요한 성공요인으로 공급자가 아닌 학생과 교사가 주축이 된 사용자 참여설계를 강조했다. 그러나 설계에 참여하는 학생과 교사에게 건축에 대한 기본적인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사용자들의 요구를 건축적 용어로 전환할 수 있는 건축전문가의 인력자원이 두텁지 않다는 한계를 가지고 있었다.

이에 교육부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이 건축전문가들의 학교시설에 관한 관심 증대와 학교 건축전문가 간의 공조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학교를 휴식이 있는 사용자 중심의 조화로운 삶의 공간으로 조성하고, 다양하고 창의적인 학교 공간을 창출하여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공시설로서 학교가 발전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날 체결식에서 “오늘 이 자리에 모인 전문기관들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건축전문가로서 학교를 변화시키는데 시대적인 역할이 있다.”며 “미래학교 모형을 만드는 것은 단순히 교육과정만의 문제가 아니라 건축전문가의 참여를 통해 함께 만들어가야 할 과제이며, 우리 미래 세대를 위한 학교를 만드는데 함께 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