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과 함께 만드는 사람 중심의 산촌
주민과 함께 만드는 사람 중심의 산촌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5.27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음나무 두릅나무 심어 산촌생태마을 가꿔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사람이 찾고 싶고, 살고 싶은 사람 중심의 산촌’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 23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에 위치한 파로호느릅마을(유촌리마을)에서 주민들과 함께 마을경관 가꾸기 및 산지정화 활동을 펼쳤다.

파로호느릅마을은 꽃이 아름다운 마가목과 노각나무가 마을 진입로에 심어져 있어 휴식과 힐링을 위한 장소로 유명하다. 자연경관을 태고의 본 모습으로 이어 가고자 온 주민이 노력하고 있으며, 이날 행사에 참여한 국립산림과학원 산림기술경영연구소 직원들은 파로호느릅마을을 찾아가 주변에 경제수종인 음나무와 두릅나무 300그루를 심었다. 또한, 나무심기 외에도 잡초 제거, 쓰레기 수거 등 마을 주변 정화활동을 함께 진행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기술경영연구소 직원들이 지난 23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에 위치한 파로호느릅마을에서 마을경관 가꾸기 및 산지정화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림기술경영연구소 직원들이 지난 23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에 위치한 파로호느릅마을에서 마을경관 가꾸기 및 산지정화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한편. 현장에서 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청탁금지법’ 및 각종 정부보조금 부정수급 신고 안내에 관한 리플릿을 전해 홍보 활동도 이루어졌다. 또한, 국민에게 신뢰받는 기관이 되도록 조직에 청렴문화를 확산시키고 구성원 간에 원활한 소통과 화합을 위해 갑질근절 및 청렴실천을 다짐했다.

정도현 산림기술경영연구소장은 “살기 좋고 건강한 산촌마을가꾸기를 통해 국민이 자주 찾아가는 산촌을 만들 수 있도록 지역주민과 공공기관이 협력하고 소통하여 산촌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