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8회 서울연극제 28일 ‘연극은 대학로다’로 개막
제38회 서울연극제 28일 ‘연극은 대학로다’로 개막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04.28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로일대에서 5월 29일까지 31일의 대장정 시작

제39회 서울연극제(예술감독 최용훈) 마로니에 공원 일대에서 28일 개막행사 ‘연극은 대학로다’로 시작을 알렸다. 개막행사 ‘연극은 대학로다’는 대학로를 지켜 온 중견 연극인, 현재 왕성하게 활동하는 젊은 연극인, 그리고 앞으로 대학로를 지킬 예비연극인들이 참여하여 퍼포먼스, 시 낭독 등으로 진행됐다.

제39회 서울연극제가 마로니에 공원 일대에서 28일 개막행사 ‘연극은 대학로다’로 시작을 알렸다. [사진=서울연극협회]
제39회 서울연극제가 마로니에 공원 일대에서 28일 개막행사 ‘연극은 대학로다’로 시작을 알렸다. [사진=서울연극협회]

 서울연극제 최용훈 예술감독과 서울연극협회 지춘성 부회장의 “제39회 서울연극제의 개막을 선포합니다”란 한 마디로 개막행사를 마쳤다. 개막행사 피날레에는 퍼포먼스를 관람하던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며 열기가 뜨거웠다. 이 연극제는 5월 29일(화)까지 31일간 열린다.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일대에서 28일 열린 제39회 서울연극제  개막행사 ‘연극은 대학로다’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 연극제는 5월 29일(화)까지 31일 열린다. [사진=서울연극협회]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일대에서 28일 열린 제39회 서울연극제 개막행사 ‘연극은 대학로다’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 연극제는 5월 29일(화)까지 31일 열린다. [사진=서울연극협회]

제39회 서울연극제는 공식 선정작 10편을 5월 4일(금)부터 대학로 일대 공연장에서 공연한다.  공식 선정작 10편 중 초연작은 △극단 놀땅의 '쥐가 된 사나이'(5.18~27), △극단 하땅세의 '그때, 변홍례'(5.18~27), △극단 피악의 '오를라'(5.18~27), △극단 행의 '깊게 자자, 죽음의 문턱까지'(5.4~13)이다. 

서울연극제 최용훈 예술감독과 서울연극협회 지춘성 부회장이 제39회 서울연극제의 개막을 선포했다. [사진=서울연극협회]
서울연극제 최용훈 예술감독과 서울연극협회 지춘성 부회장이 제39회 서울연극제의 개막을 선포했다. [사진=서울연극협회]

재연작은 △창작공동체 아르케의 '툇마루가 있는 집'(5.4~13), △연극집단 반의 '이혈(異血)_21세기 살인자'(5.4~13), △창작집단 상상두목의 '충분히 애도되지 못한 슬픔'(5.4~13), △그린피그의 '공포'(5.4~13), △프로젝트 아일랜드의 '일상의 광기에 대한 이야기'(5.1~13), △디렉터그42의 '4 four'(5.4~13) 이다.

제39회 서울연극제 개막행사에서 시민들이 함께 즐기며 피날레는 장식했다. [사진=서울연극협회]
제39회 서울연극제 개막행사에서 시민들이 함께 즐기며 피날레는 장식했다. [사진=서울연극협회]

 

서울연극제는 연극발전을 위한 창작극 개발을 목표로 1977년 ‘대한민국연극제’라는 이름으로 시작하였다. 2017년 제38회 서울연극제부터 창작에서 번역까지, 초연에서 재연까지 작품의 영역을 넓히고 완성도 있는 우수한 작품을 관객에게 선보인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