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09월 22일 (금) | 단기 4350년 09월 22일 (금)
 
코리안스피릿을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로그인 / 회원가입
> 시사
文 대통령 광복절 축사서 "독립운동가 존경과 예의로 보답해야"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서 '독립운동, 한일관계, 북핵문제' 등 언급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5  17:35:07
황현정 기자  |  k-spirit@naver.com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독립유공자와 유가족에게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를 잃으면 뿌리도 잃는 것이다. 독립운동가들을 더 이상 잊혀진 영웅으로 남겨 두지 말아야 하며, 명예뿐인 보훈에 머물지도 말아야 한다"라며 "독립운동의 공적을 기억하기 위해 임시정부기념관을 건립하겠다. 또한, 젊음을 나라에 바치고 고령이 된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하고,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의 치료를 국가에서 책임지며 참전명예수당을 인상하겠다"라고 밝혔다.

 

   
▲ jtbc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 방송 캡처

 

이어 일제강점기 전 가산을 처분하고 만주로 망명해 신흥무관학교를 세우고, 무장독립운동의 토대를 만든 석주 이상룡 선생의 본가인 '임청각'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무려 아홉 분의 독립투사를 배출한 독립운동의 산실인 이 곳을 일제는 그에 대한 보복으로 집을 관통하도록 철도를 놓았다. 아흔 아홉 칸 대저택이던 임청각을 지금도 반 토막이 난 모습 그대로이다. 이상룡 선생의 손자, 손녀는 해방 후 대한민국에서 고아원 생활을 하기도 했다. 이 모습이 일제와 친일의 잔재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하고,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지 못한 우리가 돌아봐야 할 대한민국의 현실이다"라며 임청각처럼 독입운동을 기억할 수 있는 유적지를 모두 찾고 보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관계에 관한 문제도 잊지 않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일본의 많은 정치인과 지식인들의 과거 일본의 책임을 직시하려는 노력들을 치하하는 한편, 일본의 올바른 역사인식이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길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관계도 양자관계를 넘어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하는 관계로 나아가야 한다. 정부는 새로운 한일관계의 발전을 위해 셔틀 외교를 포함한 다양한 교류를 확대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우리가 한일관계의 미래를 중시한다고 해서 역사 문제를 덮고 넘어갈 수 는 없다."며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 등 한일 간의 역사문제 해결에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국민적 합의에 기한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보상, 진실규명과 재발방지 약속이라는 국젯회의 원칙이 있다. 우리 정부는 반드시 이 원칙을 지킬 것이며, 일본 지도자들의 용기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라고 당부했다.

 

최근 한반도를 둘러싸고 군사적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문 대통령은 이날 대북관련 메시지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또 다시 전쟁은 안된다"라고 말하면서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의 동의 없이 군사행동을 결정지을 수 없다.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을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북제재에 관련해서는 "북핵문제의 역사는 제재와 대화가 함께 갈 때 문제해결의 단초가 열린다. 북한이 미사일 발사시험을 유예하거나 핵실험 중단을 천명했던 시기는 예외없이 남북관계가 좋을 시기였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핵문제 해결은 핵 동결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적어도 북한이 추가적인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해야 대화의 여건이 갖춰질 수 있다."라면서 "북한에 대한 강도 높은 제재와 압박의 목적이 군사적 긴장을 높이기 위함이 아닌 대화를 위한 것"이라며 이 점에서 미국과 입장이 다르지 않음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 당국에게 "국제적인 협력과 상생 없이 경제발전을 이루는 것을 불가능하다"라며 "북한의 붕괴를 원하지 않는다. 흡수통일을 추진하지도 않을 것이며, 인위적 통일을 추구하지고 않을 것이다. 통일은 민주공동체의 모든 구성원들이 합의하는 '평화적, 민주적' 방식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즉각 도발을 중단하고 개화의 장으로 나올 것과 이산가족 상봉과 고향 방문, 성묘에 대한 조속한 호응을 촉구했다. 

 

 

 

< 저작권자 © 코리안스피릿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3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본 기사
1
"우리 역사와 홍익인간 사상, 지구평화를 배웠습니다"
2
부산수영구국학기공협회, 제10회 수영구청장기 국학기공대회 개최
3
'환해져라 대한민국!' 우리 민족 선도문화 체험행사
4
대구 수성구국학기공협회, 제18회 수성구청장기 대회 개최
5
오늘도 나는 120세를 위해 걷는다
6
“할머니 생신기념여행, 코리안스피릿 명상여행 왔어요!”
7
제2기 국학기공 전문 심판 양성 과정 교육
8
“평생 여행을 통해 찾고자 한 답, 결국 한국에서 찾았다”
9
[천동골 명상칼럼] 에너지를 느낀 후 호흡해야 축기됩니다
10
[한국정신특집] 역사 속 개천절
2017.9.21 목 16:50
명칭 : 국학신문사(주) | 등록번호 : 서울아01104 | 등록일자 : 2010년 01월18일 | 제호 : 코리안스피릿 | 발행ㆍ편집인: 고훈경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정유철
주소 : 06103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17(논현동) | 발행일자 : 2006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016-3041 | Fax: 02-2016-3049
Copyright © 2006 - 2012 코리안스피릿.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koreanspiri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