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일 고종 인산일을 맞아 '고종황제의 마지막 길' 展 개최
3월 3일 고종 인산일을 맞아 '고종황제의 마지막 길' 展 개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7.02.27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의 기폭제가 된 고종황제의 국장이 가지는 의미를 되새기고 추모

 1919년 3월 3일 여명이 밝아오는 시간에 경운궁慶運宮 대한문大漢門 앞에는 커다란 하얀 차일 아래 대여大轝가 놓여 있고, 수많은 일본 군인들이 배치되어 있었다. 고종황제의 재궁梓宮(임금의 관)이 경운궁을 떠나는 인산일因山日 아침의 광경이다. 

 조선의 제26대 왕이자 대한제국의 황제였던 고종은 1907년 헤이그 특사 파견을 이유로 태황제太皇帝로 퇴위당하였다. 1910년 한일병탄 이후 이태왕李太王으로 강등되어 경운궁에 유폐되었던 고종은 1919년 1월 21일 갑작스럽게 훙거薨去하였다. 

▲ 서울역사박물관은 3·1운동이 일어나고 그 계기가 되었던 고종 국장 인산일이 있었던 3월 3일을 맞아 '고종황제의 마지막 길' 전시를 4월 9일까지 개최한다. <사진=서울역사박물관>

전통적인 국장의례는 혼魂을 모신 신연神輦 행렬이 인도하고, 시신인 백魄을 안치한 대여大轝 행렬이 뒤를 따라 산릉까지 갔다. 그러나 고종 국장은 일본식으로 변경되면서 재궁(梓宮: 임금의 관)을 실은 대여행렬과 신백(神帛:왕의 빈전에 모시는 베로 만든 신주神主)을 모신 신연 행렬로 나뉘어 진행되었다.
▲ 대한제국 태황제 고종. <사진=서울역사박물관>


 대여행렬은 대한문을 출발한 후 황금정(현 을지로)을 경유하여 훈련원에 이르렀다. 이곳에 차린 장례식장에서 일본식 장례의식을 치루고 흥인지문으로 나아갔다. 한편 구식으로 치부된 조선 전통의 길흉의장吉凶儀仗과 신연 행렬은 대한문을 나와 광화문, 종로를 거쳐 흥인지문으로 향하였다. 두 행렬은 흥인지문 밖에서 비로소 하나로 합쳐져서 금곡 홍릉까지 이어졌다.
▲ 대한문을 나서는 견여肩轝 행렬. <사진=서울역사박물관>

서울역사박물관은 3·1운동이 일어나고 그 계기가 되었던 고종 국장 인산일이 있었던 3월 3일을 맞아 '고종황제의 마지막 길' 전시를 오는 4월 9일까지 박물관 1층 로비에서 개최한다.

대일항쟁기에 일본식으로 변경되어 치른 고종 국장 모습을 사진을 통해 전시하고, 특히 인산일 당일 재궁이 빈전인 함녕전을 떠나 금곡 홍릉에 이를 때까지 장례 행렬의 경로를 시간대별로 지도 위에 표시하여 전시하였다. 
 이번 전시에는 『덕수궁국장화첩德壽宮國葬畵帖』, 서울대학교박물관 소장 『이태왕전하장의사진첩李太王殿下葬儀寫眞帖』,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소장 『(고종)국장화첩(高宗)國葬畵帖』등에 실려 있는 사진들을 전시했다.
  앨버트 테일러(Albert L. Taylor, 1875~1948)가 남긴 고종 국장 사진 중 철거된 흥인지문 옆 성벽을 지나가는 전통 장례 행렬 사진 2점이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처음으로 소개된다.  동대문부인병원, 동대문 교회와 관련된 옛 건물들을 볼 수 있다.

▲ 대한문 앞에서 출발하는 대여大轝 행렬. <사진=서울역사박물관>

 앨버트 테일러(Albert Taylor, 1875 ~ 1948)는 대한제국 및 대일항쟁기 조선에서 활동하던 미국의 기업인이자 언론인이다. UPI 통신사 특파원을 겸임하면서 3·1독립선언서를 외국에 알리고 제암리 학살사건을 취재하는 등 한국의 독립운동에 적극 협조하였다

 서울역사박물관은 "3·1운동과 이 정신을 이어받기 위해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수립됨으로써 제국帝國을 마감하고 민국民國으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었던 고종 국장이 가지는 의미를 되새겨보고, 고종황제의 마지막 길을 추모해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 토․일․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www.museum.seoul.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724-0274)

2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