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선으로 우리 선조님 지혜를 꿰뚫어볼 수 있나요?
X선으로 우리 선조님 지혜를 꿰뚫어볼 수 있나요?
  • 조연비 기자
  • hsaver@ikoreanspirit.com
  • 승인 2012.04.03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의 눈으로 문화재를 꿰뚫어보는 전시회가 열린다. 국립경주박물관은 “X선으로 본 우리 문화재” 특집진열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4월 3일부터 7월 1일까지 고고관 2층에서 열린다. 문화재를 관찰하여 그 내부가 어떤 모습이고, 우리에게 어떤 중요한 정보를 알려주는지 소개하는 전시이다.

 

▲ 국립경주박물관 홈페이지 화면

 

전시품으로는 총 12점이 선보인다. 먼저 안압지에서 출토된 꽃 장식 평탈칠기(花形裝飾 平脫漆器)는 연꽃잎 모양의 장식 칠기판들이 서로 맞대어진 독특한 구조의 문화재이다. 이 평탈칠기의 용도는 중간 부분에 작은 불상을 넣는 일종의 감실龕室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X선 형광분석 결과, 연꽃잎 모양으로 깎은 8개의 나무조각 표면에 나비와 꽃 모양으로 오려붙인 금속 장식판은 재질이 은銀으로 밝혀졌다. 아울러 X선 촬영으로 나무 조각들이 여러 개의 구리(銅)못으로 고정된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경주 덕천리에서 출토된 등잔燈盞은 굽다리 위에 여섯 개의 작은 등잔을 올려놓은 형태이다. X선 사진을 보면 등잔 중간에 뚫린 구멍의 내부가 아래쪽의 크고 둥근 관과 서로 이어진 구조이다. 여섯 개의 등잔에 따로따로 기름을 넣었던 것이 아니라, 한 곳에만 부으면 모든 등잔에 자동으로 기름이 채워졌던 것이다. 여기에 각각 심지를 꽂아 불을 밝혔다.

이 밖에도 금입사金入絲로 표면에 용 문양을 화려하게 새긴 계림로 14호묘 출토 말안장 뒷가리개 등을 X선 사진과 비교해 볼 수 있도록 하였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가 육안으로는 보이지 않는 문화재의 또 다른 세계를 새롭게 살펴볼 수 있는 흥미롭고도 유익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1
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