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사박물관 개관 20주년 기념,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 기획전
서울역사박물관 개관 20주년 기념,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 기획전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2-05-19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5월 20일(금)부터 8월 7일(일)까지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 기획전을 개최한다.

개관 20주년을 기념하여 열리는 이번 전시는 명품이 생산되고 소비되었던 한양의 풍경을 지도ㆍ서화ㆍ고문서ㆍ전적ㆍ공예의 다섯 부분으로 구성해, '대동여지도', '용비어천가', 청진동 출토 항아리 등 한양을 대표하는 보물 15건, 유형문화재 25건을 포함하여 100여 점의 유물을 전시한다. 

제1부 '지도_땅을 그린 그림'에서는 보물로 지정된 김정호의 '대동여지도'와 '동여도'가 함께 펼쳐져 전시된다. 가로 4미터, 세로 7미터의 '대동여지도'와 '동여도'가 함께 공개되는 것은 최초이다. 

'지도_땅을 그린 그림', 김정호 선생의 '대동여지도'와 '동여도'를 볼 수 있다 [사진 김경아 기자]
제1부 '지도_땅을 그린 그림', 펼쳐진 대동여지도 모습 [사진 김경아 기자]
지방에서 과거를 준비하는 선비들에게 판매한 상업용 한양지도, '수선전도' [사진 김경아 기자]
지방에서 과거를 준비하는 선비들에게 판매한 상업용 한양지도, '수선전도' [사진 김경아 기자]

제2부 '서화_한양의 글씨와 그림'에서는 한양의 사대부가 그린 '산수화', 한양의 풍속과 놀이를 그린 '풍속화' 등과 궁중 화원이 그린 흥선대원군의 초상화, 명필로 이름을 날린 한호의 글씨가 담긴 '석봉한호해서첩' 등이 전시된다. 

'서화_한양의 글씨와 그림' [사진 김경아 기자]
제2부 '서화_한양의 글씨와 그림' [사진 김경아 기자]
16세기 명필 한호의 글씨. '석봉한호해서첩' [사진 김경아 기자]
16세기 명필 한호의 글씨 '석봉한호해서첩' [사진 김경아 기자]
평안도의 실경을 그린 산수화, '관서명승도첩' [사진 김경아 기자]
평안도의 실경을 그린 산수화 '관서명승도첩' [사진 김경아 기자]
조선시대 3대 묵죽화가인 신위가 62세에 그린 '묵죽도' [사진 김경아 기자]
조선시대 3대 묵죽화가인 신위가 62세에 그린 '묵죽도' [사진 김경아 기자]

제3부 '고문서_한양의 옛 문서'에는 가장 오래된 한성부 입안과 가장 많은 문서가 연결된 15미터의 한성부 입안이 전시된다. 조선 초기에 발급된 희귀 임명 문서와 한양 사람들의 삶을 보여주는 문서들을 함께 볼 수 있다. 

'고문서_한양의 옛 문서' [사진 김경아 기자]
제3부 '고문서_한양의 옛 문서' [사진 김경아 기자]
조선 시대 교지 중 가장 오래된 문서인 '이정 교지' [사진 김경아 기자]
조선 시대 교지 중 가장 오래된 문서인 '이정 교지' [사진 김경아 기자]

제4부 '전적_한양에서 출판된 옛 책'에서는 보물 '용비어천가'와 '자치통감' 등이 전시되며, 제5부 '공예_경공장이 선도한 문화'에서는 청진동 출토 백자 항아리와 대장경궤 등의 목가구가 전시된다. 

'전적_한양에서 출판된 옛 책' [사진 김경아 기자]
제4부 '전적_한양에서 출판된 옛 책' [사진 김경아 기자]
세종 29년에 간행하였고, 훈민정음 창제 당시 한글의 모습을 살필 수 있는 자료 '용비어천가' [사진 김경아 기자]
세종 29년 간행, 훈민정음 창제 당시 한글의 모습을 살필 수 있는 자료 '용비어천가' [사진 김경아 기자]
조선에서 간행된 최초의 '자치통감' [사진 김경아 기자]
조선에서 간행된 최초의 '자치통감' [사진 김경아 기자]
'공예_경공장이 선도한 문화' [사진 김경아 기자]
제5부 '공예_경공장이 선도한 문화' [사진 김경아 기자]
산수문이 그려진 백자 항아리 '백자청화산수문호' [사진 김경아 기자]
산수문이 그려진 백자 항아리, '백자청화산수문호' [사진 김경아 기자]
불교 경전인 대장경을 보관하기 위해 만든 궤, '대장경궤' [사진 김경아 기자]
불교 경전인 대장경을 보관하기 위해 만든 궤, '대장경궤' [사진 김경아 기자]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열리는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 기획전 [사진 김경아 기자]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열리는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 기획전 [사진 김경아 기자]

6월 28일(화)부터 전시 연계 관람 SNS 이벤트가 진행되며, 이벤트에 참여한 관람객에게는 소정의 기념품이 증정된다.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 전시는 화요일에서 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공휴일을 제외한 월요일은 휴관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